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귀경길 최강 한파에 중대본 '1단계' 발동

공유
0

귀경길 최강 한파에 중대본 '1단계' 발동

상습결빙구간·생활밀접공간 신속 제설
중대본부장 "국민 피해 최소화에 만전"

지난해 12월 크리스마스 주말 동안 쏟아진 폭설의 영향으로 제주 한라산 1100고지 인근 도로에 많은 눈이 쌓여 제설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지난해 12월 크리스마스 주말 동안 쏟아진 폭설의 영향으로 제주 한라산 1100고지 인근 도로에 많은 눈이 쌓여 제설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행정안전부가 역대급 한파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를 가동했다.

23일 행정안전부는 오후 7시를 기해 중대본 1단계를 가동했다고 밝혔다. 이날 저녁 전국에 한파 특보가 발령된데다 오는 24일에는 새벽 서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된데 따른 조처다.

기상청은 전북 서부와 전남권, 제주도에 이날 늦은 밤부터 눈이나 비가 내리기 시작해 25일까지 이어지겠다고 밝혔다. 예상적설량은 5~20cm이며, 예상 강수량은 5~30mm다. 충남 서해안과 전북 동부, 전남 동부, 남해안은 1~5cm의 눈이 오거나, 5mm미만의 비가 예보됐다.

아침 최저 기온은 24일 영하 23~26℃에 달할 것으로 보이며, 25일에는 영하 25~29℃로 각각 예상됐다. 지역별로는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이 영하 20℃ 이하, 중부 지방은 영하 15℃, 남부지방도 10℃ 이하로 매우 춥겠다고 밝혔다.
설날 귀경일과 역대급 한파가 겹칠 것으로 예상되면서 행안부는 중대본 1단계를 가동했다. 대구모 재난 발생 우려가 있거나 복구와 수습 등의 조치를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중대본은 설 연휴 귀경길 기상 악화로 인한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각 기관별 사전 대비와 신속 대응을 당부했다. 특히 밤 사이 내린 눈으로 도로가 얼어붙어 교통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터널 진·출입구 등 상승결빙구간에 대한 사전 제설제 살표를 지시했다.

또한 많은 눈이 에상되는 지역에는 비닐하우스, 축사, 조립식 주택, 노후건축물 등 적설 취약구조물의 지붕 제설 홍보를 강화하고, 취약구조물 내 거주자는 붕괴 우려시 즉시 사전대피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수도관·계량기 동파 피해 예방 홍보를 강화하고 피해 발생시 신속한 조치를 당부했다.

이밖에도 재난문자와 자막방송 등을 활용해 기상 특보 및 행동요령을 지속적으로 안내하고 귀경길 혼란이 없도록 교통상황 등도 신속히 안내할 것을 독려했다.

중대본부장을 겸하고 있는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대설·한파로 귀경길 교통혼란과 취약계층 및 각종 시설의 피해가 예상된다"면서 "관계기관에서는 국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도로 제설 작성과 안전 관리를 철저히 시행하고 국민들도 겨울철 건강관리와 안전운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