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추경호 부총리 "물가상승률, 하반기부터 3%대로"

공유
1

추경호 부총리 "물가상승률, 하반기부터 3%대로"

공공요금 인상 기정사실화…LTV·DTI는 완화, DSR 규제는 그대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분기를 지나면 4%대 물가상승률을 보게 될 것이며, 하반기에는 3%대 물가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3일 YTN 뉴스24에 출연한 추 부총리는 "공공요금 인상이 대기하고 있어 물가 상방 압력이 여전히 높다"면서도 "앞으로 시간이 가면 물가는 안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금리와 관련해서는 "일정 부분 금리를 올려서 물가 대응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전제한 후 "다만 가파르게 오르다 보니 한쪽에서 이렇게 하다간 서민들과 일반 경기게 큰 타격을 줄 수 있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면서 "한국은행 금융퉁화위원회에서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동산 대출규제에 대해서는 "주택담보대출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를 너무 낮게 했던 부분은 현실에 맞게 완화하고 있다"면서 "다만 전반저긴 총부채원리금상황비율(DSR) 규제를 일단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추 부총리는 "가계부채 총량이 굉장히 경계해야 할 수준까지 와 있어 방만하게 가계대출을 풀면 나중에 상환 능력이 문제가 돼 국가리스크로 간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추 부총리는 수출에 대해 "반도체 경기가 최악의 상태로 가고 있다"면서 "수출 활성화를 위한 여러 전략을 수립하고 온 정부가 집중적으로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