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日 외무상, 국회 외교연설서 "독도는 일본 영토" 되풀이

공유
0

日 외무상, 국회 외교연설서 "독도는 일본 영토" 되풀이

기사다 현 총리가 외무상이던 2014년부터 '독도=일본영토' 주장 계속해와

하야시 오시마사 일본 외무상.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하야시 오시마사 일본 외무상. 사진=뉴시스


일본 외무상이 독도에 대해 10년 연속 연례 외교연설을 통해 일본 영토라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23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정기국회 외교연설에서 독도와 관련해 "역사적 사실에 비춰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기본적인 입장을 근거로 의연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2014년 기시다 후미오 현 총리가 외무상이던 당시부터 "시마네현 다케시마(일본 측의 독도 명칭)"라며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주장을 계속 하고 있다. 하야시 외무상은 지난해에도 "다케시마는 일본의 고유 영토"라고 주장했다.

다만 하야시 외무상은 북한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은 국제사회에서 여러 과제에 대응하는 데 협력해야 할 이웃국가"라며 "한일, 한미일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하야시 외무상은 센카쿠(중국명 다오위다오) 열도와 오키나와 일대에서 중국의 일방적인 현상변경을 반대하며, 주요 7개국이 국제질서 유지를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국제법 위반 형위라고 강조하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