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화물연대 파업에도 전국 휘발유·경유값 동반 하락

공유
0

화물연대 파업에도 전국 휘발유·경유값 동반 하락

 화물연대 파업 9일째인 2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한송유관공사 서울지사 앞에 파업 중인 유조차가 주차돼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화물연대 파업 9일째인 2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한송유관공사 서울지사 앞에 파업 중인 유조차가 주차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10일째 파업으로 공급이 차질을 빚는 가운데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와 경유 판매가격이 동반 하락했다.

국제유가가 중국의 경제지표 하락 등 영향으로 하락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다섯째 주(11.27∼12.1)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1626.2원으로 전주보다 18.3원 내렸다.

기름값이 가장 비싼 지역인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10.9원 내린 1702.2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26.8원 하락한 1564.7원이었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 주유소가 1633.6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는 1601.5원으로 저렴했다.

휘발유 가격은 주간 단위로 12주째 하락했다.
이번 주 경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16.4원 내린 1862.0원으로 집계됐다.

경유 가격은 주간 단위로 2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국내 석유제품 가격은 다음 주도 하락 흐름을 이어갈 전망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지난주부터 국제유가가 계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고, 최근 원·달러 환율도 하향 안정세를 보임에 따라 다음 주 국내 제품 가격도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다만 화물연대 파업으로 석유제품 수급에 일부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번 주 국제유가는 중국 경제지표 둔화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를 보였다.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1.0달러 내린 배럴당 79.9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평균 가격은 4.6달러 내린 배럴당 86.8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4.5달러 내린 배럴당 116.1달러였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