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질병청 "BA.5 유행시기 사망· 위중증 비율, 델타 때의 21분의 1"

공유
0

질병청 "BA.5 유행시기 사망· 위중증 비율, 델타 때의 21분의 1"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BA.5 유행 시기의 중증화율이 델타의 21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27일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 정보분석팀이 '주간 건강과 질병'에 게재한 변이 유행에 따른 코로나19 중증도 추이 보고서에 따르면 델타 변이 우세 시기 2.14%였던 코로나19 중증화율은 오미크론 BA.5 우세 시기에 들어서는 0.10%로 감소해 21분의 1 수준으로 낮아졌다.

사망률을 의미하는 치명률도 델타 우세 시기 0.95%에서 BA.5 때는 0.05%로 20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이번 분석은 국내에서 코로나19가 최초로 발생한 2020년 1월 20일부터 2022년 9월 3일까지를 우세화된 변이에 따른 유행 시기로 구분해 해당 기간 확진자 중 위중증 상태로 진행되거나 사망한 사람의 규모와 인구학적 특성을 파악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유행 시기는 델타변이 우세 이전(∼2021년 7월 24일), 델타변이 우세(2021년 7월 25일∼2022년 1월 15일), 오미크론변이 우세(2022년 1월 16일∼2022년 9월 3일)로 구분했고, 오미크론 변이 우세시기의 경우 BA.1/2 우세(2022년 1월 16일∼2022년 7월 23일), BA.5 우세(2022년 7월 24일∼9월 3일)로 세분화했다.

중증화율에는 위중증 상태와 사망이 모두 포함됐으며, 치명률에는 사망만 포함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 기간에 걸친 중증화율은 0.20%, 치명률은 0.12%다.

델타변이 우세 이전 시기 중증화율은 2.98%, 델타 변이 때는 2.14%로 매우 높았지만 오미크론변이 우세 시기에 들어와서는 BA.1/2 우세 때 0.14%였고, 가장 최근인 BA.5 우세 때는 0.10%까지 떨어졌다.

치명률은 델타변이 우세 이전 시기 1.15%에서 델타 변이 때 0.95%로 다소 낮아졌고 BA.1/2 우세 때는 0.10%, BA. 5 때는 0.05%로 급감했다.

이러한 중증화율·치명률 감소는 바이러스 자체의 특성 변화도 있지만 백신 접종, 치료제 투여, 기감염 후 재감염 등으로 인한 감염자의 면역 상태 변화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풀이된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ood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