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년간 3게임 뛰고 310억 벌어들인 PGA투어 선수는?

공유
0

2년간 3게임 뛰고 310억 벌어들인 PGA투어 선수는?

타이거 우즈. 사진=PGA이미지 확대보기
타이거 우즈. 사진=PGA
'역시 '골프지존' 타이거 우즈(47·미국)네.'

우즈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선수 영향력 지표에서 2년 연속 1위에 올랐다.

우즈는 23일(한국시간) PGA투어가 발표한 2022년 선수 영향력 지표 순위 1위를 차지해 보너스 1500만 달러(약 203억원)를 받게 됐다.

PGA 투어의 선수 영향력 지표는 일정 기간 선수의 미디어 노출, 온라인 검색 빈도 등을 척도로 순위를 매겨 보너스를 나눠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창설됐다.

우즈는 올해 3월 발표된 지난해 순위에서도 1위를 차지, 당시에는 보너스 800만 달러를 받았고 올해는 인상된 보너스 1500만 달러를 챙겼다.

두 차례 1위로 받은 보너스 2300만 달러(약 310억원)는 3게임에 출전해 벌어들인 '공(空)돈'인 셈이다.
특히, 우즈는 지난해 2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인근에서 자신이 몰던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로 공식 대회에 한 번도 나오지 못했고, 올해도 메이저 대회 마스터스, PGA 챔피언십, 디오픈에만 출전했지만 변함없는 인기와 영향력을 입증한 셈이다.

세계골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PGA 투어의 선수 영향력 지표 2위에 올라 보너스 1200만 달러를 받는다.

3위부터 10위는 조던 스피스,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 존 람(스페인), 스코티 셰플러, 잰더 쇼플리(이상 미국), 매슈 피츠패트릭(잉글랜드), 윌 잴러토리스, 토니 피나우(이상 미국) 순이다.

10위 피나우도 500만 달러(약 67억7000만원)를 받는다.

대회도 치르지 않고, 가만히 앉아 있는 선수들에게 나눠주는 이 보너스는 지난해 PGA 투어가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이 후원하는 LIV 시리즈의 막대한 '상금'에 대항하기 위해 만든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힘을 얻는다.

보너스는 상위 23위까지 주어지며 공동 16위 8명에게 200만 달러씩 지급한다.

우즈는 12월 1일부터 바하마에서 열리는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 출전하고, 12월 10일에는 매킬로이와 한 조를 이뤄 스피스-토머스 조와 대결하는 '더 매치' 이벤트에 나간다.

12월 15일부터 나흘간 예정된 이벤트 대회 PNC 챔피언십에도 아들 찰리와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안성찬 글로벌이코노믹 대기자 golfahn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