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무디스 "韓여신전문사 건전성 우려 있지만 자본비율 안정"

공유
0

무디스 "韓여신전문사 건전성 우려 있지만 자본비율 안정"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23일 한국 여신전문금융회사들의 자금 조달 환경이 악화하고 있지만 자본비율 등 건전성 지표는 안정적인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이주원 무디스 이사는 이날 금융감독원이 국내외 시장 전문가를 초청해 연 '여전사 리스크 세미나'에서 국내 여전사의 주요 리스크 요인을 발표하면서 이처럼 밝혔다.

이 이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여파로 신용 사이클에 진입했다"며 "부정적인 자금 조달 환경으로 내년 세계적으로 기업의 채무 불이행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한국 여신전문금융회사(여전사)가 채권 수요 감소로 조달 구조 약화와 자산 건전성 하락 우려에 직면하고 있다"며 "그러나 자본비율은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또 다른 발표자로 나선 김은기 삼성증권[016360] 수석연구위원도 "연말 북 클로징(회계연도 장부 결산) 등으로 회사채 수요 부진이 이어지고 있지만, 통화정책 불확실성이 완화될 경우 내년 초 여전채 투자 수요가 증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단기자금 시장 경색으로 여전사에 대한 우려가 크지만 실질적인 재무 건전성은 양호하다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세미나 직후 무디스 측 참석자와 면담을 하고 "최근 우리 경제를 둘러싼 여건이 녹록지 않지만, 과거보다 국내 금융시장과 금융회사들의 대응 능력이 크게 개선된 만큼 위기 상황을 잘 극복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금융당국도 시장 불안이 확대되지 않도록 관계기관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다양한 조치를 신속히 실행하는 등 시장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oo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