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주택시장 냉각 여파 10월 국내 인구이동 48년만에 최저

공유
0

주택시장 냉각 여파 10월 국내 인구이동 48년만에 최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셈타워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모습.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셈타워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모습. 사진=연합뉴스
주택시장 냉각 등 여파로 10월 국내 인구이동이 같은 달 기준으로 48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통계청은 이런 내용 등을 담은 10월 국내 인구이동 통계를 23일 발표했다.

지난달 국내 이동자 수는 45만 6천명을 기록했다. 1년 전과 대비해보면 15.5% 감소한 수준이다.

이로써 작년 동월 대비 이동자 수는 지난해 1월부터 22개월 연속 감소했다.
10월 기준으로 보면 국내 이동자 수는 1974년(41만2천명) 이후 48년 만에 최저치다.

10월 인구이동률(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은 10.5%로 1년 전보다 1.9%포인트(p) 낮아졌다.

통계청은 주택 매매량 감소와 고령화가 맞물리면서 인구이동이 줄어드는 것으로 보고 있다.

10월 인구이동에 영향을 미친 8∼9월 주택 매매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60.2%나 급감했다. 60세 이상 고령자가 늘어나는 점도 인구이동이 줄어드는 배경이다.

시도별 순이동(전입-전출) 상황을 보면 경기(4천619명), 인천(2천506명), 충남(1천756명) 등 8개 시도가 순유입됐고 서울(-6천436명), 경남(-1천130명), 부산(-818명) 등 9개 시도가 순유출됐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oo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