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WTO, 내년 글로벌 무역 성장률 전망치 1%로 축소

공유
0

WTO, 내년 글로벌 무역 성장률 전망치 1%로 축소

올해 4월 제시한 내년 전망치 3.4%에서 수정…에너지난·금리인상 등에 무역 위축 기인

세계무역기구(WTO)는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심화 된 에너지 가격 폭등세와 각국의 금리 인상 등이 맞물려 상품 교역은 위축되고 내년도 세계 무역 성장률도 1%로 축소 된다고 내다봤다.

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WTO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내년도 글로벌 시장에서의 상품 교역량 증가율은 1%에 그친다고 전망했다. WTO가 올해 4월 제시한 내년 무역 성장률 전망치 3.4%에서 대폭 낮춘 수치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치솟은 에너지 가격, 서방 국가들의 대러시아 제재,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국가들의 고금리 정책 기조가 엮이면서 상품 교역을 비롯한 경제 활동 전반이 위축된다는 분석에 토대를 뒀다.

글로벌 시장 전반에서 나타나는 상품 수요 감소와 코로나19 유행의 여파 등으로 중국의 수출 역시 줄어들 것이란 예상도 내년도 무역 성장 전망을 어둡게 한다.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WTO 사무총장은 "저소득 국가와 개발도상국은 식량 공급이 불안정한 데다가 부채 위기까지 직면해 있다. 갈수록 경제 환경이 녹록치 않다"고 우려했다.

반면, WTO는 올해 무역 성장률 전망치를 예상과 달리 소폭 상향했다. 지난 4월 WTO는 올해 무역 성장률 전망치를 3%로 제시했다. 악화 되는 글로벌 에너지 위기 등으로 이 수치마저 낮출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 됐지만 WTO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올해 전망치를 오히려 3.5%로 올렸다.

WTO는 최근 입수한 데이터를 통해 전망치를 수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산 석유와 가스를 수입하던 국가들이 대체 공급원을 찾아 수입을 늘리자 중동을 비롯한 다른 석유·가스 생산국의 무역량도 증가한 점을 최신 데이터에 반영했다는 것이다.

WTO는 내년 글로벌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도 다시 낮춰 잡았다. WTO가 이번 보고서에서 제시한 올해와 내년 전 세계 GDP 성장률은 각각 2.8%와 2.3%다.

WTO가 올해 4월 보고서에서 내놓은 수치는 올해 2.8%, 내년 3.2%였다. 당시 올해 GDP 성장률은 이미 연초 전망했던 4.7%보다 1.7% 포인트 낮췄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내년 글로벌 GDP 성장률 전망치가 0.9% 포인트 낮아졌다.


김희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euyil@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