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노벨화학상에 버토지·멜달·샤플리스…“제약 발전 기여”

공유
0

노벨화학상에 버토지·멜달·샤플리스…“제약 발전 기여”

클릭화학·생체직교반응 개발·발전 공로

올해 노벨화학상은 분자 조립 과정을 쉽고 빠르게 하는 기술, 일명 ‘클릭 화학’을 정립해 제약 산업 발전에 공을 세운 과학자 3명에게 수여됐다.

5일 국민일보 보도에 따르면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캐럴린 버토지 미 스탠퍼드대 교수, 모르텐 멜달 덴마크 코펜하겐대 교수, K.배리 샤플리스 미 스크립연구소 연구원에게 2022년 노벨 화학상을 수여했다.

노벨위원회는 멘달교수와 샤플리스 교수는 분자 구성단위들을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결합시킬 수 있는 기능적 화학인 ‘클릭 화학’의 기초를 마련했다고 평했다. 또 버토지 교수는 클릭 화학을 새로운 차원으로 발전시켜 이 반응을 미생물 같은 살아있는 생명체 내에서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고 강조했다.

화학계에선 오랜 기간동안 더 복잡하고 특별한 기능을 가진 새로운 화학물질을 합성하고자 새로운 화학반응들을 연구해왔다. 이같은 반응은 신약 개발 등에 특히 중요하지만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는 어려움이 있다.
노벨위원회는 “올해 화학상은 지나치게 복잡한 물질이 아닌 쉽고 간단한 물질을 가지고 신물질을 합성하는 기술에 대한 것이다”며 “(이들이 개발한 반응을 이용하면) 특정 기능을 가진 분자들을 단순한 경로를 통해 합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이 개발한 반응들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세포를 탐구하고 생물학적 과정을 추적하는 데 사용된다”며 “과학자들은 생물직교 반응을 활용해 현재 임상시험이 진행 중인 표적 암 치료제를 개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클릭 화학과 생체직교반응이 인류에게 큰 이익을 가져다주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노벨상으로 주어지는 상금은 약 13억원이다. 이번 수상자 3명이 상금을 각각 나눠 받게 된다.

전날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에는 양자역학 분야에서 중요한 업적을 이루고 양자정보과학 분야의 선구자가 된 프랑스의 알랭 아스페, 미국의 존 F. 클라우저, 오스트리아의 안톤 차일링거 등 3명이 선정됐다.

한편, 인류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한 인물에게 주어지는 노벨상은 지난 3일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4일 물리학상, 5일 화학상, 6일 문학상, 7일 평화상, 11일 경제학상 수상자를 차례로 발표된다.


김희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euyil@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