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추경호, 美옐런과 통화 "금융불안 시 유동성 공급장치 실행"

공유
0

추경호, 美옐런과 통화 "금융불안 시 유동성 공급장치 실행"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월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글로벌 경제상황, 외환시장, 전기차 세액공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컨퍼런스콜을 했다.사진=뉴시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월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글로벌 경제상황, 외환시장, 전기차 세액공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컨퍼런스콜을 했다.사진=뉴시스
"한미 간 긴밀한 소통과 조율을 지속하기로 했다."

정부가 환율 급상승과 주요국 유동성 경색 등 금융 불안이 심화되면 유동성 공급장치를 실행하기 위해 미국과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한국시간)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컨퍼런스콜에서 필요 시 유동성 공급장치를 실행하기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할 준비가 돼있음을 재확인하고, 관련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번 컨퍼런스콜은 미국 재무부 요청으로 성사됐으며 추 부총리 취임 이후 한·미 재무장관 간 4번째 공식 소통이다. 양국은 최근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가운데, 경제 현안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협력 의지를 재확인하기 위해 지난 3개월간 집중적으로 소통했다.

양국 장관은 글로벌 유동성 축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등으로 글로벌 실물경제·금융시장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는 현 경제상황 진단에 대해 의견을 같이했다.
러시아발 유럽 에너지 위기, 신흥국 부채 지속가능성 문제 등 추가적인 하방 리스크도 잠재하는 상황에서 양국 간 긴밀한 소통과 조율을 지속하기로 했다.

추 부총리는 긴축적인 글로벌 금융여건이 우리 경제에 적지 않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으며, 양국이 최근 금융·외환시장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외환시장 관련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국은 원·달러 환율의 급격한 상승에도 한국 경제는 양호한 외화유동성과 충분한 외환보유액 등으로 여전히 견조한 대외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최근 한국을 포함한 주요국의 유동성 경색 확산 등에 따른 금융 불안이 심화되면 필요시 유동성 공급장치를 실행하기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할 준비가 되어 있음을 재확인하고, 관련 논의를 지속하기로 했다.

추 부총리는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으로 세제혜택을 받지 못하게 된 한국의 우려를 다시 한 번 전달하고, 각별한 관심을 당부했다.

추 부총리는 "인플레 감축법이 북미산 전기차에만 세액공제 혜택을 부여해 한국의 전기차 업계, 국회 등을 중심으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며 "양국 간 금번 사안 해결을 위해 각별히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

이에 옐런 장관은 "한국의 입장을 공유해준 것에 대해 깊은 감사를 표한다"며 "한미 양국이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자"고 언급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