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융권, 강원發 2000억원대 채권 미상환에 불안

공유
1

금융권, 강원發 2000억원대 채권 미상환에 불안

GJC, 2050억원대 ABCP 관련 상환불가 통보
채무보증선 강원도도 회생신청 계획 밝혀

제100주년 어린이날인 지난 5월5일 강원 춘천시 중도 레고랜드가 세계에서 10번째, 아시아에서 3번째로 공식 개장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제100주년 어린이날인 지난 5월5일 강원 춘천시 중도 레고랜드가 세계에서 10번째, 아시아에서 3번째로 공식 개장했다. 사진=뉴시스
강원도가 레고랜드 테마파크 기반조성사업을 하던 강원중도개발공사(GJC)에 대해 회생신청을 하겠다고 밝히면서 증권사를 비롯한 금융사들이 긴장하고 있다. 강원도가 회생신청을 할 경우 2000억원 규모의 채권 미상환이 발생하게 돼 관련 사업에 대출을 해줬던 금융사들의 피해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돼서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강원도는 GJC가 레고랜드 테마파크 조성사업 추진을 2020년 BNK투자증권을 통해 2050억원 규모의 유동화증권(ABCP)를 발행하면서 채무보증에 선 바 있다.

문제는 해당 ABCP를 발행한 특수목적회사(SPC)인 아이원제일차가 29일 2050억원 규모의 ABCP를 차환(신규대출로 갈아타는 것) 하지 않고 기초자산인 GJC 대출채권 상환이 불가하다고 금융사들에 통보한 것이다.

게다가 김진태 강원지사가 이틀 전인 28일에 "강원도는 2050억원의 보증부담에서 벗어나기 위해 GJC의 회생신청을 하기로 했다"며 "법정관리인이 제값을 받고 공사 자산을 잘 매각하면 대출금을 갚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권은 그러나 법원이 GJC에 대한 회생절차를 시작하게 되면 투자금을 돌려받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상황만 보면 대출금 상황이 유예된 상황에서 보증에 나선 강원도도 별다른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란 지적이다.

특히 회생절차가 시작될 경우 금융사들이 보유한 채권의 기한이익이 상실돼 만기 전에 부도처리가 된다. 사실상 금융사들이 채권을 통해 보유하고 있는 대항력이 사라지는 만큼 대출금 회수가 불투명해질 것이란 관측이다.

신용평기기관들도 이 같은 우려를 반영해 아이원제일차의 ABCP의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했다. 당초 한국신용평가와 서울신용평가는 아이원제일차의 ABCP에 대해 모두 최고 등급인 'A1'을 부여했지만, 30일 모두 C등급으로 떨어뜨렸다.

금융권 일각에서는 해당 사안에 대해 법정 소송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소송이 진행될 경우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어 투자에 나섰던 금융사들의 손실이 더 많아질 수 있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침체로 인해 투자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 이번 사태로 지방채에 대한 우려감이 높아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