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주호영, 尹 사적 발언 논란에 "정쟁 대상 안돼야"

공유
0

주호영, 尹 사적 발언 논란에 "정쟁 대상 안돼야"

국익 위한 대통령의 외교 활동에 비판 자제 부탁
'이 XX들' 논란에 "야당 향한 말이었다 해도 유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가운데 벌어진 사적 발언 논란이 거세지자 진화에 나섰다.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대통령의 외교 활동 중에는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는 풍토를 만들어 나가자"며 읍소 전략에 나선 것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권은 바뀌는 것이고 대한민국은 영원한 것인데, 한국 대표 선수로서 대통령이 외교 활동을 하는 중엔 국내 정쟁의 대상이 돼서 그 성과를 깎아내리는 일이 없도록 서로가 생각을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에게 "간곡히 부탁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는 "대통령의 외교 활동은 행정부의 수장으로서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국가 원수 지위에서 나라 전체를 대표하는 활동"이라며 "각 정당이나 개인이 볼 때 비록 흡족지 않은 부분이 있더라도 국익을 지키기 위한 활동이니 응원과 격려해주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유엔 총회 참석을 계기로 미국 뉴욕을 방문한 자리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냐"고 말했다. 해당 모습은 언론 보도를 통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대통령실은 논란이 된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윤 대통령이 '(대한민국)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주장이다. 결국 '이 XX들'은 우리나라 야당을 의미한다는 얘기다.

이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귀국하면 자세한 사정이 알려질 것 같은데 그 전에 언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말을 아끼면서도 "만약 우리 야당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해도 많이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난색을 표했다.


소미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nk254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