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尹 대통령, 조성환 IOS 회장 당선 축하…"우리 기술 인정받아"

공유
0

尹 대통령, 조성환 IOS 회장 당선 축하…"우리 기술 인정받아"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초청 간담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초청 간담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에게 국제표준화기구(ISO) 차기 회장으로 선출된 데 대해 축하 인사를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해외 순방 일정 가운데 조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우리 기술의 우수성과 국제표준화 성과를 국제사회로부터 인정받은 것"이라며 "표준을 통해 무역 기술장벽의 해소와 세계 공동 번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산업통상자원부는 19~23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리고 있는 제44차 IOS 총회에서 조 대표가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회장 선출은 한국이 1963년 IOS 가입 이후 20여년 만에 처음이다.

이에 윤 대통령은 조 대표에게 "우리나라가 첨단기술의 '룰 메이커(rule-maker)'로 도약하는 데도 큰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대통령실은 "ISO 회장 수임을 계기로 표준 리더국으로 입지를 확고히 하게 됐다"고 의미를 더했다.

윤 대통령은 통화 이후 축전도 보냈다. 축전에서 "세계 통상과 무역의 보편적 규범을 정하는 국제표준화기구의 첫 한국인 수장 탄생은 민·관이 합심해 이룬 결과이며 높아진 대한민국의 국격과 위상을 확인한 계기"로 평가한 뒤 "국제표준을 통한 국제사회의 발전에 더 큰 역할을 해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조 대표는 오는 2024년 공식 취임한다. 이전까진 울리카 프랑케 현 회장과 함께 당선자 신분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임기는 2024~2025년 2년간이다.


소미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nk254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