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주말 가 볼 만한 곳, 3년만에 돌아온 '한강 야시장'

공유
0

주말 가 볼 만한 곳, 3년만에 돌아온 '한강 야시장'

반포 한강공원에서 8월26일∼10월29일 매주 금·토요일 개최···푸드트럭 등 운영

한강 야시장이 3년만에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온다. 서울시는 오는 26일부터 10월 말까지 매주 금∼토요일 반포 한강공원에서 '한강달빛야시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한강 야시장 전경. [사진=서울시]이미지 확대보기
한강 야시장이 3년만에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온다. 서울시는 오는 26일부터 10월 말까지 매주 금∼토요일 반포 한강공원에서 '한강달빛야시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한강 야시장 전경. [사진=서울시]
서울 시민들의 불금(불타는 금요일)을 책임졌던 한강 야시장이 3년만에 돌아온다.

서울시는 오는 8월26일부터 10월29일까지 매주 금, 토요일 반포 한강공원에서 '한강달빛야시장'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한강 야시장은 서울을 대표하는 야간 축제로 연간 300만명 이상의 시민과 관광객이 찾아왔으며, '시민이 뽑은 10대 뉴스'로도 선정된 바 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부터 행사가 중단됐다.
올해는 행사 장소인 반포한강공원 달빛광장의 이름을 딴 '한강달빛야시장’이 오는 26일부터 10월29일까지 매주 금·토요일 오후 5∼10시까지 총 10회 열린다. 단, 추석 연휴(9월9∼10일)와 우천 시에는 중단된다.

반포대교 달빛 무지개 분수 등 야경과 어우러진 감성적인 휴식 공간으로 구성되며 40여 대의 푸드트럭과 60여 개 판매부스가 참여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야시장에 참여하는 푸드트럭과 판매부스에 운영 관련 컨설팅을 비롯해 다양한 지원을 제공하며,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푸드트럭 운영자들에게 판로를 제공해 재기를 도울 예정이다.

행사 일정과 관련해서는 홈페이지 및 인스타그램 공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