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중수교 30주년 행사 개최···"성숙한 관계 발전 메시지 나올 것"

공유
0

한중수교 30주년 행사 개최···"성숙한 관계 발전 메시지 나올 것"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이 지난 9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오른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이미지 확대보기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이 지난 9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오른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로 인해 양국 관계가 냉랭한 가운데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아 공식행사가 진행된다.

오는 24일 박진 외교부 장관과 중국 왕이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각각 서울과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공식 기념행사에 정부 대표로 참석해 윤석열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메시지를 대독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지난 17일 박 장관은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 특별학술회에 참석해 "중국은 중요 경제파트너이고, 중국을 빼놓고 인도·태평양 지역의 미래를 논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중국은 공동 번영의 새로운 30년을 열어가자고 긍정적으로 화답한 바 있다.
뉴시스에 따르면 정부 관계자는 "지난 수교 30년에 대한 평가와 건강한 한중 관계를 위한 앞으로의 방향성에 대한 제언이 있을 것"이라며, "단순히 양국 수교를 기념하는 메시지로 그치지 않을 것"이라며 "지난 30년을 고려했을 때 앞으로 성숙한 관계 발전을 위한 메시지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지난 9일 방중 당시 왕 부장과의 외교장관회담에서 양국의 관계 방향성을 "상호존중에 기반해 공동이익을 추구하는 협력적 한중관계"라고 규정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우리 정부가 북한의 핵위협에 대한 중국의 역할론과 함께 인태지역 질서 구축,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포함한 안보주권 문제 등에 대해 보다 적극적으로 움직이겠다는 의미로 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도 광복절 경축사에서 "우리 주권 사항은 더 이상 타협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사드 정상화의 중요성을 에둘러 밝힌 바 있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