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민주노총, 8·15 전국노동자대회 개최…"한미연합훈련 중단하라"

공유
1

민주노총, 8·15 전국노동자대회 개최…"한미연합훈련 중단하라"

7·2 전국노동자대회 이후 한 달만

1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미군기지 3번게이트 앞에서 민주노총·한국노총·조선직업총동맹 중앙위원회 '남북노동자 3단체 결의대회'를 열고 민중 의례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1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미군기지 3번게이트 앞에서 민주노총·한국노총·조선직업총동맹 중앙위원회 '남북노동자 3단체 결의대회'를 열고 민중 의례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13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중구 숭례문 앞에서 제 77주년 광복절을 맞아 8·15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이 대규모 집회에 나서는 것은 지난달 2일 서울과 거제에서 진행한 7·2 전국노동자대회 이후 한 달만이다.

쏟아지는 비에 우비를 입고 집회에 참가한 수천명의 조합원들은 "한미전쟁연습을 중단하라", "한미동맹 해체하라","양키 고 홈" 등의 구호를 반복해서 외쳤다.
민주노총은 특히 오는 22일부터 진행되는 한미연합연습 '을지 자유의 방패'가 국가 총력적 차원의 실기동 훈련으로서 한반도와 주변국 평화를 위협할 것이라며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이날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전쟁 준비 훈련을 하는 것은 전쟁을 하겠다는 것과 다르지 않다"며 "이 나라를 전쟁의 화염 속에 몰아넣으려는 윤석열 정부를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우리는 평화를 원한다. 미국에 치우친 대결정책이 아니라 자주적인 평화정책으로 노동자 민중의 생존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자 대회 이후엔 같은 장소에 다수의 시민·사회·노동단체들이 합류해 8·15자주평화통일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총 7000명 가량으로 추산되는 시위대는 정부에 한미일 군사협력 중단 등을 요구하며 집회 직후 용산 대통령 집무실까지 3개 차로를 이용해 행진할 계획이다.

한편, 남은 연휴기간에도 서울 도심 곳곳에서 집회와 문화제가 예정돼 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