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평택시의회, 폭우 피해 현장 시민과 환경정비 나서

공유
0

평택시의회, 폭우 피해 현장 시민과 환경정비 나서

평택시의회, 진위면 주민들과 세월교 환경정비 나서 이미지 확대보기
평택시의회, 진위면 주민들과 세월교 환경정비 나서
경기도 평택시의회(의장 유승영)는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집중호우로 방치된 쓰레기를 수거하는 등 민·관 합동으로 진위면 세월교 환경정비와 피해복구에 나섰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작업은 유승영 의장과 이관우 부의장을 비롯한 최재영·이윤하·최선자·소남영·김순이·김명숙·이종원·최준구 의원, 관계 공무원, 진위면 주민자치회·이장협의회·새마을부녀회·자율방재단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여했다.

유승영 의장은 “최근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복구가 미진한 부분을 살피기 위해 현장 활동에 나섰다”면서 “피해를 입으신 주민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최근 시의회를 향한 지역사회의 우려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피해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문재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jh690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