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승원 광명시장, 비 피해 현장 전역 돌며 점검

공유
0

박승원 광명시장, 비 피해 현장 전역 돌며 점검

김동연 도지사 만나 목감천 저류지 설치 시급하다고 요청

박승원 시장이 9일 오후 10시 50분경에는 목감천 일대가 하천 범람으로 물에 잠겨 통행이 차단된 현장을 찾아 목감천 수위 변화를 예의주시하며 목감천 차수판 설치, 목감천 인근 거주 시민의 안전 대피, 목감천 R1저류지 추진사항을 점검했다. 사진=광명시이미지 확대보기
박승원 시장이 9일 오후 10시 50분경에는 목감천 일대가 하천 범람으로 물에 잠겨 통행이 차단된 현장을 찾아 목감천 수위 변화를 예의주시하며 목감천 차수판 설치, 목감천 인근 거주 시민의 안전 대피, 목감천 R1저류지 추진사항을 점검했다. 사진=광명시
박승원 경기도 광명시장은 9일 오후 이번 집중호우로 대피한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광명종합사회복지관을 방문한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만난 자리에서, 상습적인 목감천 범람으로부터 시민들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저류지 설치가 시급하다고 요청했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저류지는 홍수조절시설로 R1저류지 설치 시 30년 빈도의 호우에 안전하며, R2·R3저류지를 추가로 설치하면 100년 빈도의 호우에도 안전한 목감천이 된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매년 여름철 집중호우 시 목감천이 수시로 범람하여 인근에 거주하는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이 위험하다”며,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목감천 R1저류지 설치가 조속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시는 비 피해를 최소화하기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다. 시민들께서는 재난안내방송에 따라 행동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시는 8일 오후 9시 전 직원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한 가운데, 박 시장은 9시 30분 재난상황실에서 간부회의를 주재하면서 호우피해 대책을 논의한 뒤 광명배수펌프장 등 관내 곳곳의 현장을 점검했다.

박 시장은 오후 10시 50분경에는 목감천 일대가 하천 범람으로 물에 잠겨 통행이 차단된 현장을 찾았고 목감천 수위 변화를 예의주시하며 목감천 차수판 설치, 목감천 인근 거주 시민의 안전 대피, 목감천 R1저류지 추진사항을 점검했다.

또한 목감천 제방 차수벽보다 낮은 개명교, 개웅교에 홍수방어를 위해 설치된 차수판을 점검하고, 교량 통행을 막아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시했으며, 동 행정복지센터를 중심으로 인근 거주 시민들이 안전하게 대피하도록 했다.

한편, 광명시는 9일 오전 평균 강수량이 350㎜로 11시 기준으로 주택 침수 114건, 상가 침수 37건, 도로 침수 30건, 신호등 고장 10건 등 총 219건의 호우피해가 접수됐다.


이관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0099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