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960~70년대 풍미 '추풍령' 원로가수 남상규 별세

공유
0

1960~70년대 풍미 '추풍령' 원로가수 남상규 별세

군 복무 중인 1960년 데뷔
'보릿고개' 서민 애환 담아
폐암 4기 투병…향년 83세

원로가수 남상규 씨가 생전에 무대에서 노래하던 모습.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원로가수 남상규 씨가 생전에 무대에서 노래하던 모습. 사진=연합뉴스
대표곡 '추풍령' '고향의 강' 등으로 1960∼70년대를 풍미했던 원로가수 남상규가 29일 별세했다. 향년 83세.

충북 청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0년 군 복무 당시 부산KBS '금주의 신인 참피언' 방송에 출연해 총 10주 동안 이어진 최종 관문까지 통과했다. 이 방송 출연을 계기로 군인 신분으로는 이례적으로 부산KBS 전속가수가 됐다.

이후 영화 '스타 탄생' 주제가인 '애수의 트럼펫'을 발표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군에서 제대한 남상규는 1962년 미8군에서 공연을 하던 쇼업체인 유니버셜을 거쳐 아세아레코드로 소속을 옮겨 '가로등'을 발표하며 본격적으로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 데뷔 이후 영화 '행복한 고독'의 주제가인 '이별의 하네다공항'과 보릿고개 시절 이민자의 애환을 담은 '브라질이민선'을 발표했다.
이후 대표곡 '추풍령'을 비롯해 '철수야 가거라', '도회지 블루스', '산포도 처녀'를 잇달아 히트시키며 인기가수 대열에 합류했다.

전성기를 구가하던 고인은 1967년 가수 패티김과 함께 일본 음반사 빅터레코드사로부터 스카우트 제의를 받아 활동 무대를 일본으로 옮겼다. 일본에서 발표한 '고독의 술' 등은 대만에서도 불법복제 판이 나올 정도로 인기를 구가했다.

1972년 결혼식을 위해 귀국한 남상규는 영화 '우정', '팔도강산' 등에 출연하기도 했다.

2003년에 국내로 돌아와 박정희 전 대통령의 미발표 시에 작곡가 배준성이 멜로디를 붙인 '임과 함께 놀던 곳에'를 발표했다.

국내에서도 '가요무대' 등 방송에 출연하기도 했던 고인은 작년 폐암 4기 진단을 받아 투병 생활을 해왔다.


이상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rinebo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