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흥시, 임병택 시흥시장 취임식 대신 현장 행보로 출발

공유
0

시흥시, 임병택 시흥시장 취임식 대신 현장 행보로 출발

시흥시청사. 사진=이관희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시흥시청사. 사진=이관희 기자
임병택 경기도 시흥시장이 다음달 1일 현충탑 참배를 시작으로 민선 8기 첫발을 내디딘다.

특히 공식 취임식 없이 월례회의로 대체하고, 민생 현장을 방문하는 등 민선 7기에 이어 현장 중심 행정 기조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일상이 점점 회복되고 있지만, 여전히 민생경제가 어려운 데다 오랜 가뭄으로 인해 농민의 시름이 깊어진 가운데, 연이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재난 대응에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는 판단에 임 시장은 취임식을 생략했다. 이로써 시민에 힘이 되는 행정을 펼치며 민선 8기의 시작을 알린다.
임 시장은 1일 오전 논곡동 현충탑을 찾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는 행보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이후 시청 늠내홀에서 열리는 직원 월례회의를 통해 민선 7기 4년간 다양한 분야에서 큰 성과와 변화를 만들어 낸 유공 공무원 27명을 시상한다. 또, 전 부서와 민선 8기 시흥시 미래비전 영상을 시청하며, 민선 8기 정책과 비전을 공유하는 소통의 시간을 갖는다.

이날 오후에는 노인종합복지관 및 두리장애인자립생활센터 방문 등 민생 현장을 살피는 것으로 소외계층 보듬기에 나서며 임기 1일 차 일정을 마무리한다.

취임을 하루 앞둔 임 시장은 “코로나19와 경제난, 자연재난 등으로 민생이 어지러운 상황에서 지역 경제 활성화와 민생 회복 견인이 무엇보다 시급한 만큼, 현안에 매진하고자 취임식 없이 업무에 임하기로 했다”고 양해를 구했다. 이어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현장 중심의 신속한 행정 구현으로 민선 8기 미래비전과 공약사항을 잘 이행해 대한민국 대표도시 K-시흥시를 구축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한편, 오는 7월 4일에는 의회 본회의장에서 제9대 시흥시의회 개원식과 함께 시흥시청 늠내홀에서 유공시민 시상식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관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0099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