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종합] 조양 가족 차량 29일 오전 인양

공유
0

[종합] 조양 가족 차량 29일 오전 인양

차량 내부에 탑승자 있는 듯
유실 우려에 전체 인양키로

28일 오후 실종된 조유나(10) 양 가족의 차량으로 추정되는 아우디 승용차가 발견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가두리 양식장 아래를 경찰이 탐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28일 오후 실종된 조유나(10) 양 가족의 차량으로 추정되는 아우디 승용차가 발견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가두리 양식장 아래를 경찰이 탐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실종된 조유나(10) 양 가족의 차량이 28일 오후 전남 완도 해상에서 발견됐다.

광주경찰청과 완도해양경찰서는 이날 오후 5시 12분께 완도군 신지도 송곡항 인근 방파제에서 약 80m 떨어진 물속에서 조 양 가족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아우디 승용차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잠수 요원이 가두리양식장 끝에 걸린 차량을 맨눈으로 확인했다.

승용차의 번호판은 조양 가족의 차량의 번호와 일치했다.
차 안에 사람이 탑승했는지 여부는 잠수 요원의 시야가 확보되지 않아 확인하지 못했지만 내부에 탑승자가 있을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수중에서 차 문을 열면 탑승자의 소지품 등 내부 증거물이 유실될 우려가 있어 차량 전체를 그대로 인양할 방침이다. 경찰과 해경은 바지선을 이용해 29일 오전 인양에 나선다.

경찰은 이날 오후 3시 20분께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 앞바다를 수중수색하다가 조양 가족의 차량과 같은 연식의 아우디 A6 그릴(라디에이터 덮개)을 발견했다. 이후 인근 바다를 집중적으로 수색했고 2시간여 만에 조양 가족의 차량까지 발견했다.

조양 가족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30대 중반인 조양의 부모는 컴퓨터 관련 사업을 하다가 지난해 업체를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집에 카드 대금 독촉장 등이 쌓여 있는 것을 확인했고 월세를 내지 못했다는 주변 진술도 확보했다.


이상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rinebo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