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크라 첫 전범 재판에서 민간인 살해 러 군인에 종신형

공유
0

우크라 첫 전범 재판에서 민간인 살해 러 군인에 종신형

재판부 "살인 명령 수행해 비무장 남성에 총격"

우크라이나에서 개시된 전쟁 범죄 관련 첫 번째 재판에서 법원이 비무장 민간인을 살해한 러시아 군인에 대해 종신형을 선고했다

23일 연합뉴스가 로이터통신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이날 우크라이나 법원은 올해 2월 28일 우크라이나 북동부 수미주의 추파히우카 마을에서 무장하지 않은 62세 남성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러시아 전차사단 소속 바딤 시시마린(21) 하사에게 종신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평결에서 시시마린 하사가 상급병사의 '살인 명령'을 수행하면서 자동 무기로 피해자의 머리를 향해 여러 발의 총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시시마린은 앞서 진행된 공판에서 다른 병사들과 함께 러시아에 있는 본대에 합류하고자 훔친 폭스바겐 차를 타고 마을을 떠나던 중 피해자를 겨냥해 서너 발의 근접 사격을 가했다고 진술했다.

시시마린은 이날 법원 내에 마련된 강화유리 박스 안에서 유죄 평결 낭독을 지켜봤으며, 얼굴에는 아무런 감정도 내비치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지난 18일 개최된 첫 공판에서 혐의를 인정한 그는 이튿날 열린 두 번 째 공판에서는 법정에 나온 피해자 부인에게 자신의 잘못을 용서해 달라고 간청하기도 했다. 그는 당시 법정에 나온 피해자 부인을 바라보며 "당신이 나를 용서할 수 없다는 것을 잘 안다. 그렇지만 나는 당신에게 용서를 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 후 자행한 전쟁 범죄만 1만 건 이상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희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euyil@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