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이든, 북한에 코로나19 백신 제공 의사 표명

공유
0

바이든, 북한에 코로나19 백신 제공 의사 표명

'김정은 위원장도 진실 되면 만날 수 있다' 는 뜻 드러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코로나19 확진 상황 관련 백신 제공 의사를 표명했다.

21일 뉴시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원한다면 제공할 것이고, 중국에도 제공할 의사가 있다. 반응이 있다면 최대한 빨리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 여부에 대해서도 "진실성을 갖고 진지한 태도로 임한다면 만날 의사가 있다”고 내비쳤다.

앞서 한미 정상은 공동성명을 통해 최근 북한의 코로나19 발생 관련 우려를 표명하며 "한국과 미국이 북한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처하는 데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북한이 지원을 수용할 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미 양국은 강력한 대북 억지력의 중요성을 공감하고, 연합방위태세를 강조하는 등 기존 원칙을 고수했다. 다만, 정치·군사적 사안과 별개로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백신 지원 의지도 보여 북한 입장에서도 호의적으로 받아들일 가능성은 있다. 지난 13일 윤석열 대통령도 "북한 당국이 호응한다면 코로나 백신을 포함해 의약품, 의료기구, 보건 인력 등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이번 미국 대통령의 태도에서 눈에 띄는 점은 김정은 위원장이 진실 되면 만날 수 있다고 한 것"이라며 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대화의 파트너로 인정하고 있음을 보이는 것으로 비록 조건을 달았지만 이례적이다"고 말했다.


김희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euyil@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