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용인특례시, 어린이와 시민대상 나트륨 섭취 줄이는 사업 진행

공유
0

용인특례시, 어린이와 시민대상 나트륨 섭취 줄이는 사업 진행

용인특례시 청사 전경이미지 확대보기
용인특례시 청사 전경
용인특례시가 어린이들의 대상으로 건강한 생활 식습관을 지원하기 위해 어린이집과 유치원 급식소에 '염도계 지원사업'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염도계 지원사업은 국물 등 나트륨 섭취를 줄이기 위한 사업으로 대상은 관내 100인 미만 어린이집과 유치원 급식소 400곳에 염도계를 지원한다.

시는 상반기 중 염도계 지원해 영유아 국물 염도 권장 기준인 0.5% 이하를 유지하도록 하고, 3개월간 매일 어린이들이 먹는 국의 염도를 측정해 시에 제출해야 한다.

용인시 급식관리지원센터는 각 가정에서도 어린이들의 나트륨 섭취를 줄이기 위해 '염도계 무료 대여 사업'도 진행한다.

보건복지부와 한국영양학회가 발표한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2020년)'은 만성질환 위험을 줄이기 위한 만 3~5세의 1일 나트륨 섭취량을 1600㎎, 만 6~8세 1900㎎, 만 9~64세 2300㎎ 미만을 권고하고 있으며, 만 1세 이상 국민의 1일 나트륨 섭취량은 3189mg로 권장 기준치보다 높아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시 관계자는 "어린이들이 급식소에서 건강한 식단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세심히 살피고 있다"며 "어린이들이 건강한 식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00636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