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퇴임···헌신과 검소로 K-방역 이끌어

공유
0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퇴임···헌신과 검소로 K-방역 이끌어

'늘어난 흰머리·닳은 구두' K-방역의 역사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2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관련 정부측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2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관련 정부측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전방에서 코로나19와 싸워 온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퇴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대통령직 인수위원을 맡았던 백경란 성균관대 의대 교수를 새 질병청장으로 임명함에 따른 조치다.

정 청장은 2020년 9월 질병관리본부가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되며 초대 청장으로 최전선에서 방역 사령관 역할을 도맡았다.

정 청장은 지난 2020년 1월 코로나19 국내 첫 환자 발생 이후 2년4개월간 'K-방역'을 이끌어왔으며, 본부장 시절을 포함 4년 10개월만에 방역 수장 자리에서 물러나게됐다.

그녀는 1995년부터 질병관리본부(당시 국립보건원)에 들어온 뒤 28년간 질병과 광역 관련 현장에서 헌신했다.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도 위기관리에 앞장섰지만 당시 사태 확산의 책임을 지고 징계를 받기도 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서 성실한 대응과 몸을 사리지 않는 헌신으로 국민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유행 초기 대구·경북에서 확진자 수가 급증했을 때는 머리 감을 시간을 아끼겠다면서 머리를 짧게 자른 일화나, 검소한 씀씀이가 드러나는 업무추진비 이용 내역 등이 국민들의 응원을 받는 모범사례로 꼽히며 화제가 됐다.

날이 갈수록 늘어가는 흰머리, 닳아버린 구두, 정 청장의 차분하면서도 흔들림 없는 대응은 K-방역의 역사였다.

정 청장의 임명장 수여식 또한 바쁜 상황을 고려해 이례적으로 대통령이 '현장'을 찾아 임명장을 수여하며 화제를 모았다.

그는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가 선정한 '2020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정 청장은 그동안 직원들 사이에서 '꼼꼼하다', '방역·국가 보건 외에는 아무것도 없는 사람'이라는 평가를 들어왔다.

그는 특히 새 정부가 출범해 임기가 끝나가는 상황에서도 대부분의 방역 관련 회의나 행사에 직접 참여하며 마지막까지 트레이드 마크인 성실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지난 13일에도 새 정부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했고, 새 청장 임명 소식이 전해진 순간에도 새 정부의 코로나 예산을 심의하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있었다.

새 정부는 'K-방역'을 '정치방역'으로 규정하고 '과학적 방역'을 내세우고 있는 가운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7일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 2년간 질병청은) 과학 방역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위험 요인 신종변이 출연,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도가 떨어지는 부분, 계절적 요인, 대면접촉 증가 등의 유인으로 언제든지 재유행 가능성이 있다"며 "대부분 국가가 고위험군 보호 목적으로 (추가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여러 변수를 고려한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면서 퇴임 마지막 날까지 방역에 대한 의견을 개진했다.

K-방역의 모범사례로 불리는 정은경 청장은 17일 비공개 이임식을 마치고 질병관리청을 떠났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