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총선 비례대표 투표 의향, 민주당 35.3% 미래한국당 30%

공유
0

총선 비례대표 투표 의향, 민주당 35.3% 미래한국당 30%

리얼미터 조사 결과...정의당 9.8% 국민의당 4.0% 민생당 3.9%

이미지 확대보기


4·15 총선 정당(비례대표)투표에서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투표 의향을 밝힌 유권자가 3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투표 의향이 있는 유권자는 35.3%로 조사됐다.

2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21대 총선 비례대표 투표 의향을 조사한 결과, 민주당 35.3%, 미래한국당 30%로 나타났다.

의석 배분기준인 정당 득표 3%를 넘긴 정당은 정의당 9.8%, 국민의당 4.0%, 민생당 3.9%였다.

이밖에 우리공화당은 1.6%, 민중당은 1.5%, 기타 정당 1.7%였다.

투표할 정당이 없거나 모르겠다는 응답은 12.2%(없음 9.4%, 모름 2.8%)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 비례대표 투표 의향에서 미래통합당 지지층이 미래한국당에 투표하겠다는 비율은 79.4%로 나타났다.

민주당 지지층의 경우 민주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77.4%였지만, 정의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도 10.9%에 달했다.

미래한국당 지지 응답은 대부분의 지역에서 민주당보다 밀렸지만, 부산·울산·경남(민주당 31.0% vs 미래한국당 36.1%), 대구·경북(23.5% vs 39.8%), 강원(25.0% vs 38.4%)에서 앞섰다.

정의당 지지 응답의 경우 광주·전라에서 15.3%로 가장 높았고, 경기·인천도 11.7%로 평균보다 높았다.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81.4%였고, 가급적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12.3%, 별로 혹은 전혀 투표할 의향이 없다는 응답은 5.1%였다.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응답한 응답자들의 정당 투표 성향을 보면 민주당 37.4%, 미래한국당 33.1%, 정의당 9.7%, 국민의당 3.8%, 민생당 3.7%로 나타났다.

부산·울산·경남(85.8%), 대구·경북(84.2%)에서 전체 결과 대비 다소 높았고, 광주·전라(76.8%)는 가장 낮았다.

연령대별로는 40대가 87.1%로 가장 높았고, 60대 이상 고령층이 76.6%로 타 연령대 대비 가장 낮았다. 18, 19세가 포함된 20대에선 78%의 비율을 보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7~28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1만9714명을 접촉, 1015명이 응답(응답률 5.1%)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