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심재철 "긴급명령권 발동, 병상 확보해야"

공유
0

심재철 "긴급명령권 발동, 병상 확보해야"

이미지 확대보기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 "긴급명령권 발동으로 병상을 확보해 환자 목숨을 살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 경북 지역 확진자만 3000명이 넘었다. 병상 수 부족 심각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정 총리는 국가 차원 명령이 가능하다고 했지만 어떤 조치를 취하고 있다는 얘기를 못 들었다. 지방자치단체 분산 수용이나 일반 수술을 받도록 하면 병상 확보에 숨통이 트일 것"이라며 "국군수도병원, 수도권 국공립 병원, 대형 민간병원에도 명령을 적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미래통합당은 코로나 일부 확산 방지 및 피해 지원 3법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감염병 예방 관리 법률 개정안, 출입국 관리법 개정안,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개정안 등으로 특별지역을 설정, 정의와 근거를 명확히 하고 질병관리본부장이 복지부 장관에 외국인 입국 금지를 요청하면 장관은 법무부 장관에 다시 요청해 시행토록 하는 내용이라고 했다.

추경에 대해서는 "반대하는 게 아니라 내용을 보겠다"며 "기존 예산을 먼저 쓰고 예비비를 쓰고 그다음에 예산을 쓰는 것인데 구체적 내용 없이 추경부터 말하니 재정 원칙을 말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