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구시장 '입원대기 사망' 사과… 확진자 급증, 병상부족 심화

공유
0

대구시장 '입원대기 사망' 사과… 확진자 급증, 병상부족 심화

이미지 확대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병상을 배정받지 못해 입원 대기하는 상황이 심해지고 있다.

28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대구 확진자 1314명 가운데 입원 조처된 인원은 634명이다.

나머지 680명은 자택격리 등 형태로 입원 대기 중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전날까지 대구지역 병원 1013병상 외에 국립마산병원(69병상) 등에 일부 병상을 확보했지만, 아직 환자를 수용할 병상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중앙부처 등에 병상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입원 대기 중 사망한 환자에 대해서는"20년 전 이식수술을 받은 기저질환이 있었다고는 하지만 더 치밀하게 관리하지 못한 잘못이 있다. 시장으로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