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성완종 회장이 죽음으로 알리고 싶었던 건 무엇일까?

공유
0

성완종 회장이 죽음으로 알리고 싶었던 건 무엇일까?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9일 유서를 남기고 북한산에서 자살했다./사진=YTN 캡처이미지 확대보기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9일 유서를 남기고 북한산에서 자살했다./사진=YTN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이태준 기자]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유서를 남기고 잠적한 후 숨진 채 발견돼 자원외교 비리 수사는 물론 그가 남긴 유서의 내용에 따라 정치권에 큰 파장이 예상된다.

성완종 전 회장은 9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전날 반박 기자회견을 열어 “난 MB맨이 아니다. 2007년 박근혜 후보 대선 경선부터 박근혜 대통령 당선을 위해 뛰었는데 왜 내가 표적이 됐는지 모르겠다”며 현정부와 검찰을 공개적으로 압박했다. 박근혜 대통령까지 거론하며 벼랑 끝으로 몰지 말라는 시위성 메시지를 던진 것이다.

한 정치권 인사는 “여야와 전·현정부를 가릴 것 없이 인맥이 넓은 성완종 전 회장이 검찰에 들어가 어떤 발언을 할지 긴장하고 있는 사람이 많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정치권 인사의 말이 아니더라도 전날 억울함을 호소했던 성완종 전 회장의 유서에 관심이 집중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이례적 기자회견 자체가 자신이 구속되면 현 정권 인사들도 사정국면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것을 경고한 것으로 풀이되기 때문이다.

유서 내용은 일부 흘러나오고 있다. 성완종 전 회장은 “난 결백하다”며 “장례는 간단하게 하고 어머니 묘소 근처에 묻어달라”고 했다고 한다.

경찰에 따르면 유서는 가족이 보관하고 있으며 공개를 원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불행한 일이 발생해 안타깝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족에게는 조의를 표 한다”고 했다.
이태준 기자 tj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