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협사회공헌재단, 올해 103억 규모 사회공헌 활동 나서

공유
0

신협사회공헌재단, 올해 103억 규모 사회공헌 활동 나서

제8차 정기대의원총회 개최···창립 10주년 앞두고 새 비전 선포

신협사회공헌재단은 '제8차 정기대의원총회'를 개최하고 새로운 비전을 선포했다. 지난 28일 열린 총회에서 재단 임원·대의원, 신협중앙회 임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협중앙회이미지 확대보기
신협사회공헌재단은 '제8차 정기대의원총회'를 개최하고 새로운 비전을 선포했다. 지난 28일 열린 총회에서 재단 임원·대의원, 신협중앙회 임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협중앙회
신협사회공헌재단은 정기대의원총회를 열고 새로운 비전을 선포했다고 29일 밝혔다.

전날 열린 '제8차 정기대의원총회'에서는 재단 임원·대의원, 신협중앙회 임원 등 약 14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년도 결산, 가예산 편성·집행, 당해 연도 사업계획·예산 승인, 비전 선포식 등이 진행됐다.

특히 재단은 내년 재단 창립 10주년을 앞두고 '협력과 조화의 힘으로 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지역사회의 지속 가능한 성장에 기여한다'는 새로운 비전을 선포했다.

이를 목표로 '협동조합형 인재 양성을 위한 성장단계별 교육 프로그램', '복지 사각지대 해소 및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선도적 모델 창출' 등을 주제로 사업을 재편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재단은 2023년 예산안 승인에 따라 현재 추진 중인 지역 밀착형 사회공헌사업을 더욱 확대해 총 103억원 규모의 다양한 캠페인 및 공익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지난해 재단은 △신협 포용금융 프로젝트 등 사회공헌 성격의 금융 서비스 제공 및 사회적 경제 활성화에 19억7000만원 △미래세대를 위한 장학사업에 17억8000만원 △취약계층 및 지역민 복리 증진을 위한 특화사업에 42억5000만원 △기타 사업에 4억원 등 총 84억원 규모의 사회공헌을 실시했다.

김윤식 재단 이사장은 "지역사회의 필요에 귀 기울이며 함께 성장한 신협은 같이의 가치를 바탕으로 우리 사회 속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헌신해 왔다"라며 "선포된 새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사회문제 해결형 사회공헌사업을 통한 공익 추구와 사회적 성과 창출에 몰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5년 출범한 재단은 전국 신협과 그 임직원의 기부금만으로 운영되는 대한민국 최초의 기부협동조합이다. 지난해 말 기준 누적 기부금 522억원을 조성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