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석준 농협금융 회장, 취임 후 첫 경영전략회의 주재

공유
0

이석준 농협금융 회장, 취임 후 첫 경영전략회의 주재

'2023년 신년 경영전략회의' 개최
이 회장 "초일류 금융지주 될 수 있어"

이석준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지난 19일 경기 고양 소재 NH인재원에서 열린 '2023년 신년 경영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NH농협금융지주이미지 확대보기
이석준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지난 19일 경기 고양 소재 NH인재원에서 열린 '2023년 신년 경영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NH농협금융지주
이석준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취임 후 첫 경영전략회의를 주재했다.

농협금융은 지난 19일 경기 고양 소재 NH인재원에서 '2023 신년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올해 그룹의 경영전략과 변화혁신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이석준 회장을 비롯해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집행간부, 주요 부서장 등 약 8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석준 회장은 "지난 한 해 불확실한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농협금융이 소기의 경영성과와 미래성장 기반을 확충할 수 있었던 것은 농협금융 임직원 모두가 하나 돼 노력한 결과"라며 임직원들의 노력을 치하했다.

그러면서 "각자가 맡고 있는 업무부터 1등이 되면, 그러한 1등이 모이고 모여 농협금융이 초일류 금융지주가 될 수 있다"며 "끊임없이 고민하고, 과감하며, 속도감 있게 실행해야만 우리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세계 최초의 금융서비스로 세상을 놀라게 하고, 상생의 가치로 고객을 감동시키자"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회의 참석자 전원은 '고객과의 소통', '디지털 혁신', '시너지 확대' 등을 주제로 자율 토론을 실시했다. 또 이승건 토스 대표가 초정돼 향후 디지털금융의 방향성과 중요성에 대해 특강을 실시했다. 업계에 혁신을 불러온 금융 빅테크 기업의 특강에 참석자들은 큰 관심을 보엿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