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물가로 가벼워진 지갑 걱정된다면…카드사 설맞이 혜택 이용하세요

공유
0

고물가로 가벼워진 지갑 걱정된다면…카드사 설맞이 혜택 이용하세요

카드사들이 설 연휴를 맞아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에 나서고 있다. 사진=롯데카드이미지 확대보기
카드사들이 설 연휴를 맞아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에 나서고 있다. 사진=롯데카드
최근 이어지고 있는 '고물가'로 인해 차례상을 차리는 소비자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카드사들이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다양한 할인 이벤트 및 혜택 제공에 나서고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KB국민카드는 농협하나로마트에서 오는 21일까지 30만원 이상 설 선물 세트를 구입하면 결제금액 구간별로 최대 100만원에 달하는 상품권을 받을 수 있다. 또한 KB국민카드는 1월 한 달 동안 전국의 백화점, 대형 쇼핑센터, 슈퍼마켓, 대형마트 등에서 설 선물을 구매할 시 2~3개월의 무이자 할부 혜택도 제공한다.

삼성카드는 오는 22일까지 이마트 트레이더스 홀세일 클럽에서 설 선물 세트를 구매하면 결제금액에 따라 최대 50만원의 신세계상품권 또는 즉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이마트에서는 22일까지 설 선물 세트를 삼성카드로 구매하면 최대 40% 즉시 할인 혜택을, 트레이더스 홀세일 클럽에서는 15일까지 한우세트 행사 상품 구매 시 20% 즉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홈플러스에서도 23일까지 삼성카드로 설 선물 세트를 구매하면 결제금액에 따라 최대 50만원의 홈플러스 상품권 또는 즉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롯데카드는 설 명절을 맞아 다양한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할인 및 상품권 증정 이벤트를 진행한다. 우선 오프라인 롯데마트, 롯데마트맥스 매장과 온라인 롯데마트몰에서 22일까지 롯데카드로 설 행사 선물 세트 구매 시 최대 30% 할인 또는 롯데상품권 최대 50만원 증정 혜택을 제공한다. 홈플러스에서 23일까지 선물 세트 구매 고객에게 최대 40% 할인이나 홈플러스 상품권 최대 50만원 증정 혜택을 제공한다. 이마트에서는 22일까지 신선세트, 가공세트, 생활세트 결제 시 최대 40% 할인 혹은 신세계상품권 최대 50만원 증정 이벤트를 진행한다. 하나로마트에서는 21일까지 선물 세트를 구매하면 농산물상품권을 최대 1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NH농협카드도 설을 맞아 온오프라인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농협카드는 오는 22일까지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에서 NH농협 개인카드(채움) 결제 시 설 선물 세트 즉시 할인과 결제금액대별 상품권을 증정한다.

현대카드도 1월 한 달간 마트와 백화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할인과 캐시백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마트에서 설 선물 세트 구매 시 행사 상품에 따라 최대 40% 현장 할인을 제공한다. 결제금액대별로 최대 150만원의 신세계상품권을 증정한다.

특히 '이마트e카드' 보유 고객은 5만원 이상 결제 시 3000원 할인 쿠폰과 3000원 캐시백을 중복 제공한다. '스마일카드' 이용 고객은 지마켓과 옥션에서 설 빅세일 기간 동안 최대 10만원 한도 내에서 7%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전통 시장을 이용하는 소비자라면 BC카드를 이용해 할인받을 수 있다. BC카드는 이달 31일까지 충전식 카드형 온누리상품권의 할인율을 기존 5%에서 10%로 확대했다. 구매한도도 7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또한 BC카드 마이태그 서비스를 활용하면 온누리 가맹점에서 상품권으로 3만원 이상 결제했을 떄 5000원의 캐시백 혜택도 제공한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설을 맞아 고객의 물가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카드사들이 다양한 혜택 제공에 나서고 있다"면서 "카드사들의 이벤트 내용을 확인하고 맞춤형 쇼핑을 한다면 소비 부담이 덜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규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bal4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