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협, 카드형 지역화폐 사업 누적 순매출 548억원 달성

공유
0

신협, 카드형 지역화폐 사업 누적 순매출 548억원 달성

48개 지자체 지역화폐 사업 순항

이미지 확대보기
신협중앙회는 총 48개 지자체에서 발행하는 카드형 지역화폐 사업에서 548억원의 누적 순매출을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신협은 한국조폐공사 등 운영대행사와 제휴를 맺고 모바일 앱을 통해 발급한 뒤 지역 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카드형 지역사랑상품권을 판매하고 있다. 지자체별로 최대 10%에 이르는 충전 할인에 카드 사용 금액의 최대 0.5%를 캐시백해 주는 신협 특화 혜택을 더해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신협은 지난해 말 기준 누적 3만2500개의 카드 발급과 548억원의 순매출을 달성했다. 2022년 신협 카드형 지역화폐 이용 금액은 510억원으로, 사업 시작 연도인 2021년 38억원 대비 약 13배(472억원)로 증가했다.

신협 지역사랑카드는 신협 온(ON)뱅크, 조폐공사 착(Chack) 등 모바일 앱에서 쉽게 발급 및 충전할 수 있고 스마트폰 사용이 익숙지 않을 경우 신협 점포를 방문하면 실물 카드 발급도 가능하다. 사용 지역은 남원, 아산, 군산, 홍천, 영천, 보성, 성주 등 총 48곳이다.

강형민 신협 경영지원본부장은 "카드형 지역화폐 사업을 통해 지역경제와 더 자유롭게 상생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게 돼 기쁘다"며 "지역 밀착형 금융기관인 신협은 앞으로도 소상공인 지원과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 등을 통해 지역경제와 지역주민을 평생 어부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협은 나이스정보통신 등 새로운 운영대행사와의 제휴를 추진해 카드형 지역화폐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