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복현 "농협금융 회장 선임에 개입 안했다"…중앙회 결정 사안

공유
0

이복현 "농협금융 회장 선임에 개입 안했다"…중앙회 결정 사안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 유력설에 당국 개입 부인
개입 없지만…CEO리스크 관리 책임은 당국이 져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7일 오전 서울 뱅커스클럽에서 열린 연구기관장들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7일 오전 서울 뱅커스클럽에서 열린 연구기관장들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예전의 권위주의 시대처럼 회장 선임에 개입이 있었냐고 묻는다면 없었다는 것이 확실하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7일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연구기관장 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을 만나 '정권 차원에서 금융지주 회장 인사에 개입한다'는 의혹 괸련 해명하며 던진 화두다.

최근, 금융권에선 NH농협금융지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가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을 차기 회장 후보로 내정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임기 종료를 앞둔 금융권 수장들이 친(親)정부 인사로 채워지는 것 아니냐는 의혹들이 제기돼 왔다. 이석준 전 실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캠프에서 1호로 영입한 인사다.

이 전 실장의 하마평이 구체적으로 나돌기 전 까지만 해도 NH농협금융지주의 차기 수장은 손병환 현 농협금융지주 회장의 연임 가능성에 무게를 뒀었다. 내부 출신인 손 회장이 재임 중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데다가 과거 농협금융지주회장들의 경우 2년의 임기를 채운 후 추가로 임기 1년을 역임해 온 것이 관례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농협금융지주 차기 수장을 두고 나온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의 차기 회장 내정설에 금융권에선 이번 인사에 정부나 정치권의 외풍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합리적인 의심이 제기 되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이복현 원장은 "농협금융지주의 경우, 중앙회가 의사 결정 지분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당국이 임추위 등에 어떤 의견을 내거나 반시장적으로 관여한 것은 전혀 없었다"며 해당설을 부인했다. 다만, 그는 직접적인 개입은 부인했지만 "CEO리스크 관리' 만큼은 엄연한 당국의 책임이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예를 들어 금융기관이 기업에 대출시 담보도 보지만 CEO가 누군지도 중요한 요소다. 금융이라는 규제 산업이 CEO를 선임함에 있어서 긍정적 요인과 부정적 리스크를 모두 안 보는 것도 이상한 것 아니냐”며 "CEO리스크 관리를 해야 된다는 것은 저희의 책무이지 재량은 아니다"고 덧붙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