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토스, 사기 피해 선제적 제어로 15만 건 송금 피해 막아

공유
0

토스, 사기 피해 선제적 제어로 15만 건 송금 피해 막아

담당자 "새로운 사기 기법 연구 통해 사용자 피해 예방 활동"

이미지 확대보기
모바일 금융플랫폼 토스가 최근 기승 부리는 '중고거래 사기' 피해를 막고자 선제적 제어 활동에 나섰다. 최근 6개월 동안 막은 송금 피해만 약 15만 건에 달한다.

토스는 사용자의 기기 정보, 접속 위치, 환경, 평상시 거래 패턴 등을 머신러닝 기술을 통해 분석해 의심스러운 송금의 경우 사전에 차단한다. 최근에는 안심 결제 페이지를 악용한 신종 사기 수법을 확인하고 이에 대응하는 프로그램도 개발해 사용자들의 피해를 막고 있다.

7일 토스에 따르면 회사내 FDS(이상거래탐지시스템)팀은 사기범들이 중고거래 사이트 또는 앱에 미끼 상품을 올린 후 포털사이트의 간편결제로 위장한 안심 결제 페이지를 내세워 고객의 돈을 갈취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신종 사기 패턴인 것. 사기에 이용되는 범죄 웹페이지는 주소와 디자인이 포털사이트의 안심결제 페이지와 매우 비슷했다. 이에 다수의 피해자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토스 FDS팀은 소비자의 피해를 선제적으로 막고자 웹 스크래핑 기술을 이용해 범죄 사이트에 기재된 계좌번호도 수집했다. 사기범들이 이용하는 범죄 웹페이지의 패턴은 데이터 분석을 통해 추정할 수 있다. 해당 웹페이지에 사용된 도용 된 계좌번호도 찾아냈다.

아울러 24시간 운영되는 토스 고객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신속하게 범죄로부터 피해를 막았다. 파악된 사기 계좌는 지난 6개월간 130여 개에 달한다. 해당 계좌번호로 피해를 입을 뻔한 경우만 총 1600건, 약 5억8000만원에 달한다.

이 밖에도 토스는 명의도용 신고, 보이스피싱 신고, 중고거래 사기 신고 등을 통해 수집된 사기 계좌와 경찰청 사이버안전지킴이, 더치트에 등록된 사기 계좌도 사용자들에게 알려준다. 송금 과정에서 자동으로 확인되는 데 해당 계좌에 송금을 시도하면 바로 경고 화면부터 나타난다. 최근 6개월 동안 해당 서비스를 통해 막은 사기 송금만 15만 건, 사기 피해 예방 금액만 160억원에 달한다.

이광현 토스 FDS 담당자는 “토스는 안전한 송금을 위해 새로운 사기 기법을 연구하며 해외 범죄 조직이 운영하는 피싱 사이트의 계좌번호를 수집하는 등 적극적으로 사용자 피해를 예방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토스의 모든 송금이 안전하도록 적극적인 고객 보호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토스는 2020년 7월부터 국내 핀테크 업계 최초로 '안심 보상제'를 도입했다. 안심 보상제는 직접적인 회사의 책임이 없어도 '제3자 명의 도용 및 보이스 피싱' 피해, 중고 거래 사기 등을 보상해주는 서비스다. 중고거래 사기의 경우 피해 발생 15일 이내에 토스 고객센터로 피해 사실을 알리면 이후 수사기관 신고 증빙 등의 절차를 거쳐 최대 50만원까지 보상한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