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통위원 만장일치로 '베이비스텝'…최종금리 3.75% vs 3.5%?

공유
0

금통위원 만장일치로 '베이비스텝'…최종금리 3.75% vs 3.5%?

금통위원 다수 최종금리 3.5% 전망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이미지 확대보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이 올해 마지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만 인상했다.

금통위는 24일 오전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를 열고 현재 연 3.00%인 기준금리를 3.25%로 0.25%포인트 올렸다.

당초 금통위원 사이에서 빅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50%포인트 인상)과 베이비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 주장이 팽팽하게 맞설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금통위원 만장일치 결정이었다.

이날 금통위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창용 한은 총재는 "금리 인상 폭은 경기 둔화 정도가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외환 부문의 리스크가 완화되고 단기금융시장이 위축된 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0.25%포인트가 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이번 결정은 금통위원 만장일치였다"고 밝혔다.
다만 최종금리 수준은 금통위원 간 의견이 갈렸다. 최종 금리 수준에 대해서는 이 총재를 제외한 금통위원 6명 중 △3명이 3.5% △2명이 3.75% △1명이 3.25%를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재는 "대다수 위원들이 3.5%를 제안했는데, 지난 10월 3.5%를 최종금리로 봤을 때와 비교해 어디에 주안점을 두었는지는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10월에는 최종금리를 고려할 때 외환시장 변동성이 상당히 큰 상황이었기 때문에 대외 요인에 더 많은 중점을 두고 최종금리를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현재 한은의 기준금리가 3.25%인 점을 감안하면 한은이 내년 상반기 중 한 번 0.25%포인트 기준금리를 올린 뒤 금리 인상 행보에 종지부를 찍을 가능성이 커졌다.

시장에서도 대체로 금리가 3.5~3.75%까지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내년 경기 침체가 본격화될 것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금리를 더 이상 올리기는 한은 입장에서 부담이 크다는 것이다.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0월부터 수출 역성장이 시작된 가운데 소비 역시 가계의 이자 비용 증가, 부동산 가격 하락, 금융 자산 축소 등의 영향으로 위축될 것으로 예상되고 물가 부담도 완화될 것으로 본다"면서 “한은이 내년 1월에 추가로 금리를 0.25%포인트 올려 연 3.5%에서 금리 인상 사이클을 종료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안예하 키움증권 연구원은 "기준금리는 내년 1분기 3.75%에서 정점에 도달할 것으로 본다"며 "미국 최종금리 수준이 5.25% 정도로 예상되고, 그에 따라 한은도 3.75%까지 올릴 것 같다"고 전망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