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공적자금 다 갚은 수협, 내친김에 '금융지주사'로 전환한다

공유
0

공적자금 다 갚은 수협, 내친김에 '금융지주사'로 전환한다

공적자금 조기 상환 기념식 열어··· 내년 3분기 금융 지주 인가 후 증권· 캐피탈 등 인수 추진 방침

23일 서울 송파구 수협중앙회 본사에서 열린 공적자금 조기상환 기념식에서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수협중앙회이미지 확대보기
23일 서울 송파구 수협중앙회 본사에서 열린 공적자금 조기상환 기념식에서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수협중앙회
공적 자금 조기 상환에 성공한 수협중앙회가 이번에는 수협은행을 중심으로 자산운용, 증권, 캐피탈 등을 자회사로 두는 금융지주 체제로의 전환에 나선다.

수협중앙회는 23일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공적자금 조기상환 기념식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아 '수협 미래 비전' 을 선포헀다.

수협 미래 비전에는 △금융사업 지배구조 개편 △어업인·회원조합 지원 확대 △중앙회 사업 경쟁력 강화 등 세 가지의 중점 추진사항이 담겼다.

앞서 지난 9월 수협은 잔여 공적자금 7574억원을 예금보험공사에 국채로 지급하면서 2001년 수혈 받은 1조1581억원 규모의 공적자금을 모두 상환했다.
이같은 공적자금 상환에 따른 자신감을 바탕으로 수협중앙회는 내년 상반기까지 투입 자본 대비 성장성과 수익성이 높은 자산운용사 등 중소형 비은행 금융사부터 인수할 계획이다. 금융지주 설립을 위해선 은행 외에도 추가적인 비은행 금융사 보유가 필수다.

이어 내년 3분기 중 금융위원회에 금융지주 인가 신청을 하고, 금융지주 설립 후에는 증권, 캐피탈 등 비은행 금융사를 금융지주 자회사로 편입해 오는 2030년까지 사업 다각화를 완성할 예정이다.

아울러 어업인과 회원조합 지원에도 나선다. 그동안 공적자금 상환에만 사용한 은행 배당금 등을 어업인과 회원조합 지원하는데 연간 2000억원 규모로 늘릴 방침이다. 먼저, 어촌 정주 여건의 개선, 어업인을 위한 교육·장학·의료지원에 연간 1000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회원조합에 대한 경영 지원 규모도 연간 1000억원대로 늘릴 예정이다.

중앙회 사업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수산물 유통구조도 바꾼다. 부산 최대 수산물도매시장인 부산공동어시장에 대한 지분을 인수하고, 유통 단계 축소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하며 저가형 활어전문점 등 수산물 전문 프랜차이즈 사업도 추진한다.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은 "공적자금 상환을 계기로 어촌과 수산업에 좀 더 가까이 다가간다"며 "대한민국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는 협동 조합으로 거듭 나겠다"고 선포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