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한은행, '뉴쏠' 전환고객 700만명 돌파

공유
0

신한은행, '뉴쏠' 전환고객 700만명 돌파

기존 쏠 이용 고객 88% 전환 완료

이미지 확대보기
신한은행은 지난달 20일 출시한 '뉴쏠(New SOL)'의 이용 고객이 700만명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뉴쏠은 신한은행이 지난 2018년 신한 쏠(SOL) 출시 이후 수집된 고객 의견 데이터를 분석하고, 1년여간 '뉴 앱(New App) 프로젝트'의 기획을 통해 업그레이드한 신한은행 뱅킹 앱이다. 개발과정에는 고객 자문단 1만 명이 직접 참여했다.

10월 20일 출시한 뉴쏠은 지난 22일 기준 이용 고객 수가 730만명을 넘어 기존 쏠 이용 고객의 88%가 전환을 완료했다. 또 뉴쏠 출시와 함께 최근 1년 간 접속이 없었던 쏠의 신규 이용 고객 수도 20만명 이상 늘었다.
기존 쏠 대비 최대 4배까지 빨라진 앱의 속도와 나만의 홈 화면, 뉴 이체, 스토리 뱅크 등 뉴쏠의 새로운 기능들이 고객들의 호응을 얻었다는 게 신한은행 측 설명이다.

특히, 고객이 직접 원하는 메뉴로 홈 화면을 구성하는 '나만의 홈 화면' 설정 고객이 140만명, 수취인을 계좌번호가 아닌 친구 또는 그룹으로 등록해 바로 이체할 수 있는 '뉴이체' 이용 고객도 40만명을 넘어서면서, 200만명 이상의 고객이 뉴 쏠의 새로운 기능을 이용하고 있다.

또 '금융에 스토리를 더하다'라는 컨셉의 스토리뱅크는 과거 단순 7글자만 입력할 수 있었던 거래내역에서 벗어나 사진과 스토리 등 개인의 일상을 함께 기록할 수 있게 해 고객들의 이용 의향이 높은 서비스로 조사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새로워진 쏠의 빠른 속도와 다양한 기능에 대한 관심 탓에 뉴 쏠의 이용고객이 빠르게 늘고 있다"며 "뉴쏠 출시 이후에도 고객들의 의견에 계속 귀 기울여 신속하게 반영함으로써 고객 중심을 실현하는 금융 앱으로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