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차기 전북은행장에 백종일 내정…광주은행장은 고병일 유력

공유
0

차기 전북은행장에 백종일 내정…광주은행장은 고병일 유력

JB금융 핵심 자회사 전북·광주은행 새 얼굴 맞아
서한국·송종욱 용퇴…"후배들 길 터준다"

백종일 신임 전북은행장 내정자. 사진=전북은행
백종일 신임 전북은행장 내정자. 사진=전북은행
JB금융지주의 핵심 계열사인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이 새 은행장을 맞는다. 신임 전북은행장엔 백종일 캄보디아 프놈펜상업은행장이 내정됐으며 광주은행장엔 고병일 광주은행 부행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JB금융지주는 전날 자회사 최고경영자(CEO) 후보추천위원회(자추위)를 열고 백종일 행장을 차기 전북은행장 후보로 단독 추천했다. 백 행장은 2015년 전북은행 부행장을 맡은 뒤 여신지원본부, 전략기획본부, 자금운용본부 등을 담당했다. 이후 JB자산운용 대표로 자리를 옮겼으며 2021년에는 전북은행이 인수한 캄보디아 프놈펜상업은행장에 선임됐다.

최종 2인으로 숏 리스트에 올랐던 서한국 현 전북은행장은 지난 21일 사내 게시판을 통해 용퇴 의사를 밝히면서 백 행장이 단독 후보가 됐다. 서한국 현 행장은 게시 글을 통해 "최종 2인에 선정됐다는 통보를 받아 영광스럽고 자랑스럽게 생각하지만 전북은행의 새로운 변화를 위해 후보직을 사퇴하며 이번 결정이 전북은행 발전에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어필했다.

백 행장은 오는 28일 전북은행 임원추천위원회 심사 및 주주총회를 거쳐 전북은행 제13대 은행장으로 최종 확정된다.

차기 광주은행장은 고병일 현 부행장의 승진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부행장은 전남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1991년 광주은행에 입행해 개인영업전략부장, 종합기획부장 등을 지냈다.

광주은행은 지난 22일 송종욱 현 행장이 차기 광주은행장 최종 후보로 선정됐지만 JB금융지주 이사회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송 현 행장은 2017년 9월 광주은행 창립 이래 최초의 자행 출신 행장으로 세 차례 연임에 성공했다. 그의 4연임 여부에 금융권 안팎의 이목이 쏠렸다. 하지만 후배들에게 길을 터준다는 뜻에서 사의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JB금융 자추위는 고 부행장을 조만간 신임 광주은행장으로 내정할 것으로 보인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