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중은행 정기예금 4% 돌파···"연말 5% 간다"

공유
1

시중은행 정기예금 4% 돌파···"연말 5% 간다"

최근 금리인상기를 맞아 4%대의 시중은행 정기예금이 등장했다. 연말까지 시중금리 인상 기조가 이어질 것오 예상되는 가운데 5%대의 정기예금 출시도 머지 않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미지 확대보기
최근 금리인상기를 맞아 4%대의 시중은행 정기예금이 등장했다. 연말까지 시중금리 인상 기조가 이어질 것오 예상되는 가운데 5%대의 정기예금 출시도 머지 않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금리인상기를 맞아 4%대의 시중은행 정기예금이 속속 등장하고 있는 가운데 연말까지 5%대의 정기예금이 출시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앞서 지난 23일 美 연준은 FOMC를 통해 사상 초유의 3회 연속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75%포인트 인상)을 밟은 바 있다. 이에 한국은행도 벌어진 한·미 기준금리차를 줄이기 위해 10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의 빅스텝을 예고했다.

계속 상승하는 기준금리에 맞춰 은행들도 발빠르게 수신금리 인상에 나서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매달 시행되는 예대금리차 공시에 이자 장사 논란을 의식한 인상으로 해석할 수 있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주요 시중은행의 12개월 만기 정기예금 금리가 4%를 넘어섰다. 28일 출시된 DGB대구은행의 플러스정기예금(특판)이 가장 높은 최고 연 4.30%의 금리를 제공하고 있다. 이어 △신한은행 쏠편한 정기예금(최고 연 4.20%) △우리은행 'WON플러스예금' 최고 연 4.18% 등의 순이었다 .

KB국민은행도 수신금리 인상 행보에 가세했다. 국민은행은 29일 정기예금 7종 및 적립식예금 20종의 금리를 최대 0.4%p 인상한다고 밝혔다. KB반려행복적금의 경우 3년만기 기준 0.3%포인트 인상되면서 최고 연 4.5%의 금리를 제공하게 됐다.

은행연합회 소비자포털을 통해 확인해 본 결과 28일 기준으로 4대 시중은행의 1년 정기예금 최고 금리 평군은 4.11%에 달했다.

이러한 은행들의 수신금리 인상은 매우 이례적이다. 지난해 9월(기준금리 0.75%)였으나 불과 1년 사이에 1.75%포인트나 상승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9월 1%대 수준의 수신금리도 4%대를 넘어 5%대를 향해 가고 있다.

하지만 은행권에서는 이러한 정기예적금의 금리 인상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은행권 관계자는 "오는 10월과 11월 꾸준한 기준금리 인상이 예고된 상황"이라며 "심지어 10월에는 빅스텝(한번에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이 유력 시 되면서 이러한 수신금리 인상 기조는 연말까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여기에 예대금리차 공시도 은행들의 수신금리 인상 기조에 기름을 붓고 있다. 은행들은 예대금리차가 가장 큰 은행으로 선정되는 경우, 이자장사를 가장 많이 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어 이를 피하기 위한 수신금리 인상에 힘을 쏟고 있는 상황이다.

금융 관계자는 "대내외적인 상황을 고려해 볼 때 연말까지 기준금리 인상 기조가 지속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은행들의 수신금리 인상 기조도 계속 이어져 연말에는 5%대의 정기예금 상품도 출시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그는 "이러한 예금금리 상승은 은행의 조달비용 인상으로 이어져 결국 대출이자의 증가라는 부메랑으로 돌아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