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추경호 "단기 변동성 적극 관리···최적의 정책조합 모색"

공유
0

추경호 "단기 변동성 적극 관리···최적의 정책조합 모색"

22일 비상거시경제금융 회의 개최···금융시장 동향 점검, 정책방향 등 논의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은행회관에서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하고 미 FOMC의 금리인상 결정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동향을 점검하고, 우리 금융시장에의 영향 및 향후 정책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왼쪽부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추경호 부총리,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한국은행]이미지 확대보기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은행회관에서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하고 미 FOMC의 금리인상 결정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동향을 점검하고, 우리 금융시장에의 영향 및 향후 정책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왼쪽부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추경호 부총리,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한국은행]
"단기간 내 변동성에 대해 적극적으로 관리하고 내년 이후의 흐름까지도 염두에 두고 '최적의 정책조합(policy mix)'을 모색해 나가겠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은행회관에서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함께 참여해 미 FOMC의 금리인상 결정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동향을 점검하고, 우리 금융시장에의 영향 및 향후 정책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한국시간)금일 새벽에 6·7월에 이어 사상 초유의 자이언트 스텝(한번에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을 밟았다.

추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국제 금융시장 상황을 진단하고 "기재부와 한국은행·금융위·금감원 등 경제팀은 긴밀한 공조하에 '넓고 긴 시계'를 견지하며 현 상황에 대응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한동안 전세계적으로 높은 불확실성이 지속될 수 있는 만큼, 우리 뿐 아니라 주요국 동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 상황을 객관적으로 정확하게 진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토대로 단기간 내 변동성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관리해나가겠다"며 "내년 이후의 흐름까지도 염두에 두고 '최적의 정책조합(policy mix)'을 모색해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우선 향후 발생 가능한 주요 리스크에 대한 시나리오와 상황별 대응 조치를 선제적으로 점검한다.

추 부총리는 "현 경제팀은 미국 연준의 고강도 긴축, 중국의 경기 둔화 가속화, 신흥국 위기 가능성 고조 등 다양한 시나리오별로 금융·외환시장 및 실물경제에의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위기 징후를 감지할 수 있는 핵심 지표들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경제·금융위기 시의 정책 대응 경험을 토대로 앞으로 활용 가능한 정책 수단들을 신속히 가동할 수 있도록 종합·체계화했고, 필요하면 분야별·단계별 시장안정조치를 적기에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원·달러 환율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그는 "환율 수준 이면에서 가격 변수에 영향을 미치는 세부 요인들에 대해 촘촘히 관리해나갈 것"이라며 "연기금 등 국내거주자의 해외투자 흐름, 수출·수입업체들의 외화자금 수급애로 해소 등 외환수급 불균형을 완화하기 위한 다각적인 대응방안을 시장상황에 맞춰 단계적으로 조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추경호 부총리는 변동성이 높아진 국내 채권시장과 관련해 "정부와 한국은행 등이 함께 정책공조를 통해 시장 안정을 위해 가능한 조치들을 적극 강구하겠다"며, "세계국채지수(WGBI) 편입, 개인투자용 국채 도입 등 국채 수요 저변을 확대하는 노력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우리 경제의 주요 대외지표인 경상수지가 향후 안정적 흐름을 유지할 수 있도록 수출활력 제고 및 관광·컨텐츠 등 서비스산업 경쟁력 제고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에너지 수입량 감축 등을 위한 에너지 절약 및 이용 효율화 방안도 조속히 마련·시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