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감원, 이상 외환거래 관련 KB·하나·농협·SC은행 검사 착수

공유
0

금감원, 이상 외환거래 관련 KB·하나·농협·SC은행 검사 착수

금융감독원은 비정상적인 외환거래와 관련 22일 'KB·하나·농협·SC은행'을 대상으로 2주간 현장 검사에 착수했다. [사진=금융감독원]이미지 확대보기
금융감독원은 비정상적인 외환거래와 관련 22일 'KB·하나·농협·SC은행'을 대상으로 2주간 현장 검사에 착수했다. [사진=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이 비정상적인 외환거래와 관련 대대적인 은행 검사에 착수했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수상한 외화송금 사례가 시중은행의 자체 점검에서 추가로 확인됨에 따라 금감원은 KB국민은행, 하나은행, NH농협은행, SC제일은행에 다수의 검사역을 투입해 2주간 현장 검사에 들어갔다.

이외에도 일부 지방은행의 경우, 서면조사 후 필요 시 현장검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사실상 모든 은행을 대상으로 수상한 외화송금에 대한 동시다발적 조사에 착수했다.

앞서 지난달 금감원은 은행들을 상대로 2021년 이후 이상한 외환 송금 거래가 있는지를 자체 점검해 보고하도록 요청한 바 있다.
은행권 자체 점검 결과 당초 금감원이 점검 대상으로 지시한 20억달러(2조6000억원)보다 훨씬 큰 31억5000만달러(4조1100억원)에 달하는 이상 외환 송금 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에서 확인된 액수와 다른 은행들의 의심 거래까지 합치면 이상 해외 송금 총액만 65억4000만달러(8조5400억원)에 이른다.

금감원은 KB국민은행, 하나은행, 농협은행, SC제일은행 등에서 보고된 의심 거래를 상대로 추가 검사를 벌여 불법 사례가 있는지를 살필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검사 결과 확인된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법규에 따라 엄중히 조치하고 필요하면 관련 내용은 유관 기관과 공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신한은행 검사에서 드러난 해외 송금 거래는 대부분 국내 가상자산거래소로부터 이체된 자금이 무역법인 계좌로 모인 뒤 해외로 송금되는 구조였으며, 인터넷전문은행은 이번 금감원 검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