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産銀, 대우조선 파업에 강경 대응···"장기화 시 파산까지 검토"

공유
0

産銀, 대우조선 파업에 강경 대응···"장기화 시 파산까지 검토"

파업 따른 손실액, 지난달 2328억원 이번달 6468억원에 이어 다음 달 1조608억원까지 예상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의 파업 장기화에 강경 대응을 밝혔다.[사진=KDB산업은행]이미지 확대보기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의 파업 장기화에 강경 대응을 밝혔다.[사진=KDB산업은행]
"하청 노조의 파업이 장기화함에 따라 손실 규모 확대될 경우 파산까지 검토하겠다" 대우조선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이 22일 대우조선의 파업 장기화에 강경 대응 의지를 천면했다.

22일 뉴시스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파업이 장기화하고 대우조선 정상화가 어려울 경우, 파산을 검토하고 있는 것이 맞다 며 정상적인 영업 활동이 힘든 만큼 공적자금 원리금 회수가 어려워질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파업 장기화 시 그에 따른 피해는 절대 공적자금으로 추가 지원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산은 관계자는 "대우조선이 이번 파업으로 하루에 수백 억원 정도의 손실을 내고 있다"며 "다음 달이면 1조 이상의 누적 손실이 발생한다. 정상적인 영업활동이 힘들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으로 검토에 나서거나 당장 이런 조치에 돌입하겠다는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산은과 대우조선에 따르면 이번 파업에 따른 대우조선의 매출, 고정비 지출, 지체보상금 등 합계 손실액은 지난달 기준 2328억원, 이번 달 기준 6468억원에 달한다. 다음 달이면 1조608억원까지 치솟는다.

최근 대우조선이 현대중공업과의 기업결합이 무산되자 산은은 조선업을 재편하고, 매각에 따른 공적자금도 정상적으로 회수하겠다는 취지로 플랜B를 계획 중이다. 현재 총 7조원에 달하는 공적자금이 투입된 상태지만 파업 장기화시 이같은 공적자금 회수도 어려워질 것이란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한편, 대우조선 하청노동자 노조인 민주노총 전국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는 지난달 2일부터 임금 인상과 전임자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했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