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핀다 '중저신용자 25%, 신용대출 9%대 이하 받아'

공유
0

핀다 '중저신용자 25%, 신용대출 9%대 이하 받아'

핀테크 기업 핀다는 올 상반기에 신용점수 500점에서 799점 사이의 중저신용 고객의 금리별 대출 실행 건수를 분석한 결과, 연 4%대에서 9%대 상품을 받은 고객이 24.4%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사진=핀다]이미지 확대보기
핀테크 기업 핀다는 올 상반기에 신용점수 500점에서 799점 사이의 중저신용 고객의 금리별 대출 실행 건수를 분석한 결과, 연 4%대에서 9%대 상품을 받은 고객이 24.4%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사진=핀다]
올해 상반기 핀다를 통해 대출받은 중저신용 고객의 약 25%가 9%대 이하의 금리로 신용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핀테크 기업 핀다의 데이터 사이언스팀이 올 상반기에 신용점수 500점에서 799점 사이의 중저신용 고객의 금리별 대출 실행 건수를 분석한 결과, 연 4%대에서 9%대 상품을 받은 고객이 24.4%를 차지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외에도 10%에서 16% 사이의 금리 상품을 받은 고객은 55.6%, 17% 이상은 20% 비중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특히 연 금리 7%대 대출에 고객의 9.2%가 분포돼 있었다. 이는 은행(연 6.5%)과 상호금융(연 8.5%)의 중금리대출 상한 금리 범위 안의 수치다. 구체적으로 500점대 고객은 7.85% 비중을 차지했고, 600점대 고객은 8.69%, 700점대 고객은 10.63%의 비중을 차지했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핀다는 전북은행과 함께 선보인 'JB 햇살론 뱅크' 상품의 긍정효과라고 분석했다.

핀다는 지난 5월부터 기존에 정책서민금융상품을 6개월 이상 이용한 고객을 대상으로 이 상품과 개인회생자대출도 중개하고 있다.

해당 상품은 개인회생 면책자·변제자를 위한 대출 상품이다. 12개월 이상 변제계획을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거나 최근 1년 이내 개인회생 변제가 끝난 경우 이용할 수 있다.

박홍민 핀다 공동대표는 "신용점수 500점에서 700점대 중저신용 고객분들은 대개 받을 수 있는 대출 상품의 정보를 잘 모르기 때문에 불법사금융으로 빠지기 쉽다"며, "정책서민금융상품이나 금융사들의 저신용자 특화대출상품을 잘 찾아보면 본인의 상황에 맞는 상품을 잘 고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핀다는 '대환보장제' 파일럿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마이데이터를 연계한 정확한 대출관리를 통해 더 낮은 이자의 대출로 갈아탈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다. 연이율 10%대 금리를 보유한 신용점수 600점대 이상 고객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