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 최대 은행 MUFG, '기업 재고 처리' 회사 만든다

공유
0

일본 최대 은행 MUFG, '기업 재고 처리' 회사 만든다

기업 재고 소유권 가져다가 필요할 때 되팔아 차액 챙기는 방식

MUFG은행이 자회사를 설립해 기업의 재무 부담을 줄여주고 있다.이미지 확대보기
MUFG은행이 자회사를 설립해 기업의 재무 부담을 줄여주고 있다.
일본 최대 은행인 MUFG은행이 일시적으로 재고를 사들여 기업의 재무 부담을 줄여 주는 새로운 회사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MUFG는 사업을 처리하기 위해 MUFG 트레이딩이라는 100% 소유한 새 자회사를 설립했다.

기업들은 우선 원자재 공급 업체들과 조달 계약을 체결할 것이다. MUFG 트레이딩은 해당 기업을 대신해 재고 소유권을 가져다가 필요할 때 되팔아 차액을 챙기는 방식이다.
공급망 교란으로 반도체 등 투입물량을 더 많이 확보하려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그러나 대량의 재고를 보유하는 것은 현금 흐름 문제를 야기하고 효율성을 저해할 수 있다. MUFG의 새로운 서비스로, 기업들은 더 이상 오랫동안 재고를 보유할 필요가 없게 되고, 미리 정해진 조건 하에서 필요한 재고를 다시 사들이면서 부족한 자금을 더 잘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일본에서 재고의 가치는 약 120조 엔(약 8820억 달러)으로 추정된다. MUFG 트레이딩은 컴퓨터 칩, 철광석, 밀, 옥수수 등 광범위한 상품을 구매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새 무역회사를 통한 거래가 감사인 등의 승인을 받으면 기업들은 재고와 자산을 분리할 수 있어 재고를 확보하고 재정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게 된다. MUFG는 이 새로운 회사를 통해 향후 몇 년간 약 5000억 엔의 거래가 이루어지기를 희망하고 있다.

이 같은 '재고금융' 방식은 미국 씨티은행이나 호주 맥쿼리 등 해외 대부업체에서 종종 쓰인다. 일본에서는 지난해 가을부터 시행된 개정 은행법이 은행 자회사가 고객을 위해 재고를 보유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이런 서비스를 제공하는 리스업체도 있지만 시장규모는 여전히 작다.


이진충 글로벌이코노믹 명예기자 jin2000k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