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민의힘, 예대금리 차 '월별 공시' 요청···금리인하 압박

공유
0

국민의힘, 예대금리 차 '월별 공시' 요청···금리인하 압박

영끌족 줄도산 위기 속 은행권도 고통 분담해야

류성걸(왼쪽 두번째) 국민의힘 물가 및 민생안정 특별위원회 위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물가 및 민생안정 특별위원회 4차회의에 참석해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이미지 확대보기
류성걸(왼쪽 두번째) 국민의힘 물가 및 민생안정 특별위원회 위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물가 및 민생안정 특별위원회 4차회의에 참석해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금융당국에 분기별로 공시되는 은행 예대금리차(예금과 대출 금리 차이)를 매달, 혹은 더 짧게 해 통합 공시해 달라"

국민의힘 물가민생안정특위 위원장인 류성걸 의원은 지난 2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물가 및 민생안정 특별위원회(특위)' 4차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 류성걸 의원은 대출가산금리 산정 시 합리성을 제고하는 방안도 추진해야 한다며, 은행권의 '이자 장사'를 비판하면서 규제 제도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는 최근 급격한 물가상승과 금리 인상의 압박 속 서민들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은행권도 고통을 분담해야 한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이날 회의에서도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포인트만 올려도 대출이자 부담은 6조7000억원 이상 늘어난다"며 "급격한 이자 부담은 '영끌족', 자영업자들이 줄도산에 직면토록 한다"고 우려했다. 더불어 "이런 경제위기 상황에서도 5대 금융그룹은 1분기에 11조3000억원이라는 사상 최대 이자이익을 냈다“며 은행들의 이자장사에 대해 비판한 바 있다.

이 밖에도 특위는 △금리 상한형 주택담보대출 판매 연장 △대출금리 산출에 상대적으로 수치가 낮은 '신(新)잔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적용 △프리워크아웃 선언한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 △내년도 새희망홀씨 공급 규모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