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캠코 등 9개 공공기관, BEF조성금 11.7억 전달···민간 투자 확대

공유
0

캠코 등 9개 공공기관, BEF조성금 11.7억 전달···민간 투자 확대

5년간 BEF 총51.7억 조성···소셜벤처까지 투자대상 확대

5월17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3층 캠코마루에서 개최된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 전달식'에서 남궁 영 공공개발본부장(왼쪽에서 다섯 번째)과 조영복 사회적기업연구원 이사장(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캠코]이미지 확대보기
5월17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3층 캠코마루에서 개최된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 전달식'에서 남궁 영 공공개발본부장(왼쪽에서 다섯 번째)과 조영복 사회적기업연구원 이사장(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캠코]
캠코 등 9개 부산 공공기관은 부산국제금융센터 캠코마루에서 17일 BEF 조성금 11억7000만원을 (사)사회적기업연구원에 전달했다.

BEF사업은 2018년부터 시작해 5년간 총 50억원 조성이 목표였다. 지난 4년간 40억원을 조성한 데 이어 올해 11억7000만원을 추가해 총 51억7000만원 규모로 목표의 103%를 달성했다.

또한, 지난 4년간 신규 일자리 166개 창출, 매출 56억원 증대 성과도 거뒀다.

아울러, 올해부터 BEF 금융지원 사업은 ESG 분야 자금지원 확대 및 사회적 가치 연계모델 확산을 위해 기존 사회적경제조직에 더해 소셜벤처까지 투자대상을 확대한다.
더불어 금융지원 외에도 캠코 등 9개 공공기관은 BEF을 활용해 ▲'BEF 임팩트 오디션'(가칭) ▲'사회가치형 SIB(Social Impact Bond)' 사업을 추진한다.

5~6월 중 공모 예정인 BEF 임팩트 오디션은 사회적가치 연계 확산 가능성이 큰 소셜벤처가 대상이며, 금융투자, 전문가 컨설팅 및 투자 연계 등을 지원한다.

6월17일까지 신청 및 접수하는 사회가치형 SIB는 부산지역 내 교육서비스 및 환경 분야 사회적경제조직, 소셜벤처가 대상이며, 심사를 통해 총 2개 기업에 최대 5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간사기관인 권남주 캠코 사장은 "BEF는 지원 기업에 대한 맞춤형 컨설팅 강화로 민간이 주도하는 혁신성장을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 연계모델의 성장과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EF(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는 캠코를 필두로 기술보증기금, 부산도시공사,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주택금융공사, 한국해양진흥공사 등 9개 기관이 부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조성한 기금이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