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출입銀, 핵심전략산업 육성·공급망 안정화…펀드 조성 1000억 출자

공유
0

수출입銀, 핵심전략산업 육성·공급망 안정화…펀드 조성 1000억 출자

반도체‧배터리‧바이오‧미래차 분야 5000억원 이상 펀드 목표

여의도 수출입은행 본점   사진=수출입은행이미지 확대보기
여의도 수출입은행 본점 사진=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은 핵심전략산업에 중점 투자하는 펀드 조성을 위해 1000억원을 출자한다.

핵심전략산업인 반도체‧배터리‧바이오‧미래차 분야의 최종적인 펀드 규모는 5000억원 이상을 목표로 한다.

특히, 핵심전략산업 공급망 관련 전·후방 기업까지 투자대상을 확대해 최근 경제안보 핵심 현안으로 떠오른 공급망 리스크 관리 및 다변화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한다고 전했다.

방문규 수은 행장은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대비하여 우리기업의 글로벌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K-Supply Chain을 구축하고, BIG3 등 혁신성장 산업 중심으로 수출을 확대해야 한다”면서 ”반도체, 배터리 등 첨단산업 육성, 관련 산업의 핵심 원재료·부품 확보, 해외 생산기지 확충 및 핵심기술 보유 해외기업 M&A 등 공급망 대응 및 다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글로벌 핵심전략산업 출자사업은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될 예정이며, 운용사 선정 후 기획재정부 장관의 승인 절차를 거쳐 올해안에 최종적인 펀드 결성을 목표한다.

수은은 올해 핵심전략산업에 6.5조원을 지원하는 것을 포함해 혁신성장 분야에 총 14조원의 금융을 공급할 계획이이며, 이외에도 올해 상반기 중 중소·중견기업의 해외 진출 및 ESG 분야 투자를 위해 1000억원 규모를 추가로 출자할 예정이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