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생명, '암보장 더한 치매보험 2201' 출시  

공유
0

한화생명, '암보장 더한 치매보험 2201' 출시  

한화생명이 암과 치매 보장을 컨버전스한 신개념 트렌드 상품인 ‘한화생명 암보장 더한 치매보험 2201’을 3일 출시했다. 사진=한화생명이미지 확대보기
한화생명이 암과 치매 보장을 컨버전스한 신개념 트렌드 상품인 ‘한화생명 암보장 더한 치매보험 2201’을 3일 출시했다. 사진=한화생명
한화생명이 암과 치매 보장을 컨버전스한 신개념 트렌드 상품인 한화생명 암보장 더한 치매보험 2201을 3일 출시했다.

이 상품은 ‘한국인이 가장 걱정하는 질병’ 1, 2위인 암과 치매를 하나의 상품으로 동시에 대비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를 통해 각각 가입할 때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보험료로 더 큰 보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여기에 더해 주계약을 ‘해지환급금 미지급형(납입기간 중 0%, 납입기간 후 50%)’으로 구성해 더욱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이 가능하다.
또 저연령보다 고연령에서 치매에 대한 보장니즈가 증가하는 점에 주목해 고객의 라이프 사이클에 맞춰 치매보장을 강화했다. 경도이상 치매(CDR1 이상) 보장금액이 고연령(70세 또는 75세 중 선택) 이후 2배로 증액되도록 구성했다.

치매와 암을 경증단계인 경도이상 치매(CDR1 이상)와 유사암부터 보장 받을 수 있어 두 가지 질병에 대해 모두 폭넓은 대비가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특히 유사암의 경우 일반암 대비 2배의 보장금액이 설정 가능하도록 해 경증단계 보장을 더욱 강화했다.

이 상품은 치매 발병 나이가 점차 어려지고 있다는 점에도 착안해 15세부터 29세도 가입할 수 있도록 가입가능연령을 낮췄다. 나이가 어릴수록 저렴한 보험료로 더 큰 보장을 준비할 수 있고, 나이가 어릴수록 기대여명은 더욱 길기 때문에 치매에 대한 준비는 필수적이다.

성윤호 한화생명 상품개발팀장은 “암과 치매를 하나의 상품으로 준비할 수 있고, 보장 니즈가 증가하는 고령기에 치매보장을 강화한 상품”이라며 “상대적으로 경증단계인 경도이상 치매와 유사암의 보장금액을 강화한 상품인 만큼 소비자들의 니즈가 큰 암과 치매보험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